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드루킹 특검법안 합의 불발…처리시한 임박

여야 원내수석 협상 결렬…원내대표간 협상으로 공 넘겨
9시 본회의 예정…특검·추경 막판 조율

한자리에 모인 원내수석부대표들
한자리에 모인 원내수석부대표들(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여야 4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8일 오후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실에서 특검법과 추경안 처리 논의를 위한 회동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 이용주, 자유한국당 윤재옥,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수석부대표. 2018.5.18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슬기 김보경 기자 = 여야 4개 교섭단체 원내수석부대표는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D데이'인 18일 특검과 추경의 남은 쟁점을 놓고 협상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자유한국당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합의가 안 되고 있다"며 "현재 상황을 각 교섭단체 원내대표에게 보고해 원내대표 간 협상을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여야는 드루킹 특검법안에 담길 특검팀의 규모와 수사 기간 등에 있어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특히 이날 '드루킹 옥중서신' 보도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의 드루킹 사건 연루 의혹이 다시 확산함에 따라 한국당을 중심으로 야당 내 강경 목소리는 더욱 커지고 있다.

그동안 민주당과 한국당은 각각 '내곡동 특검'과 '최순실 특검'을 기준으로 특검을 구성해야 한다면서 특검 수사 기간을 30~90일, 특검보 수를 2~4명 사이에서 조율해온 상태다.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이 어제 협상할 때와 같은 안을 고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도 '어제보다 진전된 것은 무엇인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안타깝게 전혀 없다"고 답했다.

민주당 진선미 원내수석부대표는 "원내대표 회동 시간이 정해지면 일정을 (취재진에게) 통보하겠다"고 밝혔다.

여야는 특검법안과 추경안 동시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오후 9시로 잡혀 있는 만큼 원내대표 간 협상을 통해 절충을 시도할 예정이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8: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