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위안부연구소' 韓계획에 "한일합의는 국가간 약속" 딴지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한국의 군위안부 연구소 개소 방침에 대해 "한일 합의(한일 정부간 위안부 합의)는 국가간 약속"이라고 딴지를 걸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우리 정부의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군위안부 연구소의 8월 개소 방침을 최근에 밝힌 것에 대해 "자세한 것은 알지 못한다"고 말하면서도 "다만 한일 합의는 국가간 합의이니 철저하게 서로 책임을 다해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강하게 주장을 펴가는 것이 당연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이 가장 중요한 이웃 국가'라는 표현을 외교청서에서 삭제한 게 한국의 연구소 개소 발표로 이어진 것 아니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하면서 기존 주장을 반복하기도 했다.

그는 한일 합의가 국가간 합의라며 "각국이 합의를 확실히 지켜갈 책무가 있다"고 거듭 말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15일 각의(국무회의)에서 확정된 외교청서에서 '한국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 나라'라는 표현을 삭제하는 한편 위안부 합의에 대한 한국 정부의 이행을 촉구한 바 있다.

정 장관은 지난 16일 기자간담회에서 "군 위안부 연구소를 오는 8월 개소할 예정"이라며 "전쟁과 여성 인권 탄압 관련 이슈로는 한국이 메카가 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비 오는데도 '수요시위'는 반드시
비 오는데도 '수요시위'는 반드시(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비 내리는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1333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시위가 열리고 있다. 2018.5.2 mon@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8: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