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화 이용규, 허벅지 통증 딛고 1번 타자 선발출전

한화 이글스 이용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화 이글스 공격 첨병 이용규(33)가 허벅지 통증을 털어내고 정상적으로 경기를 치른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18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 방문 경기를 앞두고 "이용규의 몸 상태가 괜찮다. 정상적으로 경기에 내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이용규는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용규는 17일 대전 kt wiz전에서 1회와 2회 안타를 치고도, 4회 타석에서 대타 김민하로 교체됐다. 왼쪽 허벅지 통증 탓이었다.

하지만 휴식을 취한 뒤 통증이 줄었다.

이용규는 코칭스태프에 "경기에 뛸 수 있다"고 했고, 한 감독은 고민 없이 이용규를 1번타자로 내보냈다.

이용규는 지난해 부상이 이어져 57경기만 뛰었다. 자유계약선수(FA) 권리 행사도 포기하고, 절치부심하며 2018시즌을 준비했다.

그는 18일 경기 전까지 타율 0.331, 7도루로 한화 공격을 이끌고 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7:5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