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루에 36홀 돈 최경주, 갈수록 살아나며 순위 '껑충'

SK텔레콤오픈 둘째날 중간합계 5언더파로 상위권 도약

최경주 14번 홀 티샷
최경주 14번 홀 티샷 [KPGA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탱크' 최경주(48)가 하루에 36개 홀을 도는 강행군에서 강철 체력을 과시하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최경주는 18일 인천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 하늘코스(파72·7천85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SK텔레콤오픈(총상금 12억원) 둘째 날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로 마쳤다.

오후조 선수 대부분이 2라운드를 시작하지 못한 오후 6시 현재 공동 6위다.

최경주는 하루를 일찍 시작했다.

대회 첫날 폭우와 낙뢰로 경기가 계속 지연되면서 티오프조차 하지 못했던 최경주는 이날 오전 7시에야 1라운드 경기를 시작했다.

4시간 30분 만인 11시 30분께 18개 홀을 모두 돌았고, 버디 3개, 보기 2개로 한 타를 줄였다.

최경주는 쉴 새도 없이 1시간 후 곧바로 2라운드를 시작했다.

지칠 법도 했지만 오후 들어 더욱 살아났다.

최경주는 1라운드에서 퍼트가 다소 짧았는데 그새 그린에 적응한 듯 2라운드에선 퍼트감이 눈에 띄게 좋아졌다.

결국 버디 5개, 보기 1개로 4타를 더 줄였다.

1라운드를 마쳤을 때 최경주의 순위는 컷 통과가 아슬아슬한 공동 58위였지만, 2라운드 이후 10위권 안으로 들어섰다.

아직 많은 선수가 2라운드 경기를 마치지 않았지만 최경주는 무난하게 컷을 통과해 3라운드 경기를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3라운드가 펼쳐지는 19일은 최경주의 생일이기도 하다.

최경주는 이 대회에서 2003년과 2005년, 2008년 세 번이나 정상에 올랐다. 미국 무대에서 주로 뛰면서도 마지막 우승한 2008년 이후 11년째 이 대회에는 개근하고 있다.

우승 상금 2억5천만원이 걸린 이번 대회에선 오후 6시 현재 문경준(36)과 조성민(33)이 8언더파 공동선두를 달리고 있다.

오전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8개로 단독 선두에 올랐던 문경준은 오후 2라운드에선 17번 홀(파4)에서 트리플보기를 범하며 한꺼번에 3타를 잃었다.

문경준은 후반 3번 홀(파5) 이글과 마지막 9번 홀(파3) 버디로 타수를 만회하며 공동선두에 복귀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8: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