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노위, 최저임금 산입범위 매듭짓나…상여금 놓고 진통 예상

민주·한국 "상여금 포함"…정의 "상여금 산입 반대"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21일 오후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정을 목표로 고용노동소위원회를 열지만, 상여금 포함 여부를 둘러싼 이견으로 진통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정기 상여금을 포함하는데 공감대를 이뤘지만, 정의당 등이 이를 반대해 논의가 원점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민주당 소속 한정애 환노위 간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상여금을 최저임금에 산입하는 부분은 과거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노사 간 의견접근이 이뤄진 부분"이라며 "5월 내 처리하자는 원내대표 간의 합의가 있어 최선을 다하겠지만, 결과는 장담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국회 환노위원장 항의 방문한 양대노총
국회 환노위원장 항의 방문한 양대노총(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민주노총 김종인 부위원장, 한국노총 이성경 사무총장 등 양대노총 관계자들이 7일 오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회의실에서 홍영표 환노위원장과 면담하고 있다.
홍 위원장은 지난달 25일 대한상공회의소 고용노동위원회 제61차 회의에 참석해 최저임금 산입 범위 등 노동현안에 대해 발언했고 이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이날 면담 자리가 마련됐다. 2017.11.7
hihong@yna.co.kr

한국당 소속 임이자 환노위 간사도 "취약계층 노동자들에게 타격이 가지 않는 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있다"면서 "정기 상여금을 산입범위에 넣는 것은 한국당뿐 아니라 모든 당사자가 묵시적으로 합의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최근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공동교섭단체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몫으로 환노위 간사에 선임되면서 여야 간 암묵적 합의에 변수가 생겼다는 평가가 나온다.

노동계 이익을 대변하는 정의당의 이 대표가 상여금 포함에 반대할 경우 합의 도출은 한층 더 어려워질 전망이다.

이 대표 측은 "정기 상여금을 최저임금 범위에 산입하는 데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오늘 열리는 소위에서 논의를 다시 최저임금위원회로 넘기자는 제안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야가 정기 상여금 산입에 합의하더라도 휴가수당과 식비 및 기숙사비(숙식비) 등을 어느 정도 포함할지를 두고 여전히 이견이 있어서 이날 고용노동소위에서 산입범위 확정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한편 환노위는 홍영표 의원의 민주당 원내대표 취임으로 공석이 된 위원장 자리를 그대로 남겨두기로 했다.

환노위 관계자는 "상반기 국회도 며칠 남지 않고, 하반기 원 구성 협상도 앞두고 있어 위원장 자리는 공석으로 남겨두기로 했다"고 전했다.

환노위 국감 화두 '최저임금'
환노위 국감 화두 '최저임금'(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어수봉 최저임금위원장이 18일 오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에 답하던 중 생각에 잠겨 있다. 2017.10.18
hihong@yna.co.kr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21 12: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