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미회담 취소 막전막후…논의에서 결정까지 12시간도 안걸렸다

6ㆍ12 북미정상회담 (PG)
6ㆍ12 북미정상회담 (PG)
23일 밤부터 본격 논의 시작…24일 오전 북한에 전달하고 발표
'슈퍼매파' 볼턴이 취소결정 주도…트럼프 결심후 폼페이오에 전달

트럼프, 6ㆍ12 북미회담 전격 취소(PG)
트럼프, 6ㆍ12 북미회담 전격 취소(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오전 6·12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논의하기 시작해 최종 결정을 내리기 까지는 불과 12시간도 걸리지 않았다.

이날 미국 NBC뉴스와 CNN에 따르면 이번 정상회담 취소에 대한 논의는 23일 밤에 본격 시작됐다.

최근 북한이 강경한 태도로 돌변하면서 백악관 안팎에서 북미회담에 대한 회의론이 커지던 가운데 이날 오후 8시가 좀 안 돼 나온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담화가 결정타로 작용했다고 트럼프 행정부 관리들은 말했다.

최 부상은 이 담화에서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원색적 비난을 쏟아냈고 "미국이 우리를 회담장에서 만나겠는지 아니면 핵 대 핵의 대결장에서 만나겠는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과 처신 여하에 달려 있다"고 위협했다.

이날 회담 취소 논의에는 트럼프 대통령 외에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소수의 고위 관리만 참여했다. 이와 관련, 볼턴 보좌관은 당일 저녁 10시께 담화 내용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워싱턴 포스트(WP)가 보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아침 일찍 이들과 통화하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회담 취소 결정을 알리는 공개서한 초안을 작성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소식이 유출될 것을 우려하면서 한국과 일본을 포함해 주요 동맹국이 상황을 감지하기 전에 공개서한을 발표할 것을 요구했다고 CNN은 전했다.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이번 논의에 관여하지 않았고, 24일 오전에야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대해 전화로 알렸다.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서한은 이날 오전 9시43분 북한 측에 전달됐고, 9시50분께(동부시간 기준) 발표됐다.

이번 결정은 너무 갑작스럽게 이뤄져서 트럼프 행정부는 의회 지도자들과 주요 동맹국에 사전통고를 할 수 없었으며, 미국 시민을 포함해 20여 명의 외국 취재진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를 위해 방북한 상황에서 발표됐다고 NBC는 전했다.

다수의 미국 관리는 NBC뉴스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이 선수를 칠 것을 우려하면서 북한보다 먼저 회담을 취소하기를 원했다고 전했다.

이번 회담 준비 과정에 대한 보고를 받은 한 소식통은 NBC뉴스에 "어제까지도 이번 결정의 징후는 없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을 "고위험·고수익"이라고 표현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북미회담 취소 결정을 이끈 것은 볼턴 보좌관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이 같은 조치를 취하도록 설득했다고 전했다. 그러고 나서 트럼프 대통령이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 같은 결정을 전달했다고 다수의 관리들은 말했다.

이번 결정은 트럼프 행정부 고위층 내부의 심각한 의견충돌을 노출했다.

복수의 관리는 북한과의 협상을 주도했던 폼페이오 장관은 볼턴이 이미 만들어진 과정을 망쳤다고 탓했다고 전했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25 11: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