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픔 공유' 광주와 세월호 활동가…추모활동 교류

5·18기록관, 416기억저장소와 27일 시민 집담회 개최

5·18기록관 시민집담회 포스터.
5·18기록관 시민집담회 포스터.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오는 27일 오후 2시 30분 7층 세미나실에서 안산 '416기억저장소'와 시민집담회 '416기억저장소와 함께하는 기억 더하기'를 개최한다.

이번 집담회는 지난 3월 24일부터 이달 말까지 416기억저장소와 함께 운영하는 시민 기억전 'ㄱ + ing'의 마무리 행사다.

'ㄱ + ing' 전시는 기록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2014년 4월 이후 광주에서 진행된 세월호 희생자 추모활동을 사진으로 남겨온 김향득 작가의 작품과 안산 단원고 학생들의 사진을 선보이고 있다.

집담회는 안산 416기억저장소를 운영하는 어머니들이 참여하는 '기억 말하기', 광주시민상주모임과 지역 활동가들이 주도하는 '기억 이야기 하기' 등 집단 발표·토론회 방식으로 이어진다.

416기억저장소는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이한 세월호 유가족의 심정과 시민의 생각을 공유하고 앞으로 추모활동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5·18기록관은 안산 416기억저장소와 지난해부터 4월에 세월호 기억전과 시민집담회를 개최하며 희생자를 기억하고 공유하는 교류활동을 해왔다.

나의갑 5·18민주화운동기록관장은 "가슴 아픈 역사적 경험을 가진 광주에서 세월호 사건은 특별할 수밖에 없다"며 "앞으로도 416기억저장소와 교류하고 추모활동에도 계속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25 15: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