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 번 재보자우"…南취재진 안전범위內 추정 방사선량 검출

北, 공항서 압수했던 방사능선량기 반환…전문가 "자연 방사선 수준"
풍계리 南취재진, 외신기자들과 베이징으로…이날 중 귀국 예정

베이징 도착한 기자단
베이징 도착한 기자단(서울=연합뉴스)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공개 행사를 취재하기 위해 방북했던 외신 기자단이 26일 오후 고려항공 전세기에서 내리고 있다. 2018.5.26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원산·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백나리 정빛나 기자 =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 이틀 후 남측 취재진의 몸에서는 일단 안전범위 이내라고 볼 수 있는 방사선량이 검출됐다.

북한 당국은 26일 원산 갈마공항에서 귀국길에 오르는 남측 공동취재단에 압수했던 방사능선량기를 돌려줬다.

북측 관계자는 "한 번 재보자우"라며 남측 취재진의 몸에 방사능선량기를 댔고 0.8m㏜(밀리시버트)가 나왔다.

일단 생활방사선법상 일반인 피폭 방사선량 안전기준인 연간 1m㏜를 넘지 않는 수치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는 이틀 전인 24일에 있었다.

문주현 동국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그 정도면 특별한 일이 없어도 정상적으로 나올 수 있는 수준"이라면서 "0.8m㏜는 풍계리에 존재하는 자연 방사선에 노출돼 찍힌 값이지 사고나 핵물질에 의한 방사선 노출이라고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북측 관계자들은 남측 취재단이 베이징으로 떠나는 항공기에 탑승하기 직전까지 따라오면서 "다음에 또 뵙겠다", "좋은 기사 쓰시기 바란다", "고생 많으셨다" 등의 인사를 했다.

오전 10시 58분 베이징행 비행기가 이륙하자 기내에서는 햄버거와 음료 1잔씩이 제공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원산갈마 지구 시찰 소식이 1면에 들어간 노동신문도 볼 수 있었다.

전날 저녁 만찬에는 평양냉면이 나와 남북정상회담도 덩달아 화제에 올랐다.

북측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때 판문점 사전답사에서 옥류관 평양냉면을 뽑아 만찬장으로 가는 시간을 쟀고 7분이 걸렸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취재하는 기자들[연합뉴스 자료사진]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취재하는 기자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날 오후 취재진을 상대로 갑작스럽게 내려진 '대기령' 때는 기자들이 호텔 바깥은 물론 2∼4층에 있는 객실에도 가지 못하고 1층에 있는 프레스센터와 연회장 등에 발이 묶여 있었다.

취재진이 '객실도 못 가느냐', '이유가 뭐냐' 등의 질문을 여러 차례 했지만 "조금만 기다리라", "잠깐이면 된다"는 식의 얼버무리는 답변만 돌아왔다.

2시간 40분간 이어진 대기 시간에 미국 기자들은 함께 있었지만, CCTV 등 중국 기자들은 보이지 않았다. 대기령은 김정은 위원장의 강원도 원산 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현장 시찰 때문에 내려진 것으로 관측된다.

남측 공동취재단은 이날 중 베이징에서 항공편을 이용해 서울로 돌아올 예정이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26 17: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