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집배원 하루 12시간 배달업무, 과다 노동 심각

집배노조 준비위 "집배원 충원하고 토요택배제 폐지하라"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이주민 유입으로 인구가 급증한 제주에서 우편물 등을 배달하는 집배원들이 심각한 과다 노동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전국집배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준비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도내 우편물 배달물량은 일반통상 387만1천536통, 특수통상 36만1천41통, 소포 28만1천578통 등 451만4천155통으로 조사됐다.

우체국 우편집배원
우체국 우편집배원[연합뉴스TV 제공]

2015년 411만825통(일반통상 357만7천925통, 특수통상 32만1천310통, 소포 21만1천590통)에 견줘 2년 만에 9.8% 증가했다.

제주 인구가 2005년 55만8천여명, 2016년 62만2천여명, 지난해 말 기준 65만7천여명으로 빠르게 증가했고 경제 활동 활성화로 인해 우편물도 늘어났다.

그러나 도내 집배원은 지난해 244명으로 2년 전 223명과 비교해 21명이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로 인해 지난해 기준 도내 집배원은 연간 2천900시간(하루 12시간)을 일하고 있다.

같은 해 전국 집배원의 연평균 노동시간 약 2천700여 시간보다도 많다.

제주우편물집중국의 경우 하루 평균 배달물량이 전국 평균(1천통)보다 300통이 많은 1천300통으로도 나타났다. 읍면지역은 월평균 초과근무가 65∼90시간에 이르는 등 집배원들이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

'과로' 제주 집배원
'과로' 제주 집배원(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전국집배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준비위원회 등이 29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내 집배원들이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며 인력 충원을 촉구하고 있다. 2018.5.29
koss@yna.co.kr

김정일 전국집배노조 제주준비위원장은 "집배원들의 과로사 위험과 장시간 노동이 일상화돼 있다"며 "집배원들의 노동시간을 수치상 줄어들게끔 적게 기록하도록 하고 있어 실제 노동시간은 더 많다"고 말했다.

전국집배노조 제주준비위 등은 이날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집배원 충원에 대한 제주지방우정청의 적극적인 노력과 토요일에도 택배를 배달하도록 하는 '토요택배' 제도 폐지를 주장했다.

이 단체는 앞으로 집배원이 최소 57명이 더 충원될 수 있도록 시위와 선전전을 벌여나갈 예정이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29 17: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