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난민이 몰려온다…올해 신청자 넉달만에 지난해 절반 넘어서

법무부 4월 통계월보…국내 정치·경제 수준 높아 난민들 관심↑

공항서 대기 중인 시리아 난민
공항서 대기 중인 시리아 난민[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올해 국내 난민신청자 숫자가 크게 늘어 4개월 만에 지난해 전체 신청자의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31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의 '2018년 4월호 출입국외국인정책 통계월보'를 보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난민신청자는 총 5천436명이다.

이는 지난해 난민 신청자(9천942명)의 약 55%에 해당하는 수치다.

난민신청 건수는 1994년부터 2010년까지 16년간 2천915명에 불과했으나 2015년 이후 매년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특히 2015년(5천711명)은 2014년(2천896명)보다 두 배 가까이 늘었다. 2016년에는 7천541명이었으며 2017년에는 9천942명으로 1만명에 육박했다.

지난 1월 난민신청 건수는 1천355건이며 2월에는 1천124건, 3월 912건, 4월 2천45건이다.

법무부 난민과 관계자는 "2011년 이후 중동 지역 정세가 불안해지면서 전 세계적으로 중동·북아프리카 지역 난민이 급증하고 있다"며 "최근 예멘, 시리아 사정이 조금 나아졌다고 하지만 여전히 해당 지역에 지속적으로 거주하기는 힘든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난민들은 정치적으로 안정되고 경제 수준이 높은 나라를 선호하는데 주로 유럽에 관심을 두던 난민들이 우리나라로 눈을 돌리는 경우가 최근 크게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는 1992년 유엔 난민지위협약에 가입한 뒤 1994년 아시아 최초로 난민법을 제정해 난민신청을 받았다.

1994년 이후 올해 4월 말까지 난민신청자는 총 3만8천169명이며 심사 결정 종료자는 2만358명이다.

이 가운데 난민 인정을 받은 사람은 825명이며 1천534명은 인도적 체류 허가를 받아 총 2천359명이 국내에서 보호를 받으며 머물고 있다.

난민 신청은 종교적 이유(9천579명)가 가장 많았고 다음은 정치적 사유(7천930명), 특정 사회 집단 구성원(4천98명), 인종(2천508명), 국적(104명) 순이다.

한편 4월 외국인 입국자는 135만4천373명으로 전달보다 3.1%(4만3천321명) 감소했으며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24.2%(26만4천576명) 증가했다.

입국자의 국적은 중국, 일본, 대만, 미국, 홍콩, 태국,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러시아 순으로 많았다.

4월 기준 체류 외국인은 226만392명으로 전달보다 0.3%(6천307명) 늘었다.

국적별 체류외국인은 중국이 46.1%(104만2천188명)로 가장 많았고 베트남 8.1%(18만3천88명), 태국 7.4%(16만8천711명), 미국 6.9%(15만7천144명), 우즈베키스탄 2.9%(6만6천211명)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31 10: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