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리아 대통령 "北 방문해 김정은 만나겠다"…北대사에 전해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의 중동 우방 중 하나인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북한 매체들이 2일 보도했다.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은 이날 문정남 시리아 주재 북한 대사가 아사드 대통령에게 신임장을 제출한 소식을 전하며 "(아사드) 대통령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와 하페즈 알 아사드 전 대통령에 의해서 두 나라 사이의 역사적 관계의 초석이 마련된 데 대해 언급했다"고 밝혔다.

아사드 대통령은 "앞으로 조선(북한)을 방문해서 김정은 각하를 만나뵈올 결심"이라며 "김정은 각하께서 최후승리를 이룩하시며 조선통일을 반드시 실현하실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리아(시리아) 정부는 앞으로도 조선(북한) 지도부의 모든 정책과 조치들을 전적으로 지지할 것이며 조선과의 친선관계를 변함없이 강화·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이 시리아에 신임장을 제출했다고 밝힌 문정남 대사는 지난해 7월 아그레망(주재국 동의)까지 받았다가 대북압박 동참을 위한 이탈리아 정부의 결정으로 추방된 문정남과 동일인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문 대사가 이탈리아에서 추방된 이후 그를 주시리아 대사로 재임명한 것으로 추정된다.

시리아와 북한
시리아와 북한[게티이미지뱅크 제공]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02 22: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