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해외 ICT업체 인수합병 실적 미국·EU에 뒤져"

대한민국 ICT(PG)
대한민국 ICT(PG)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서 우리나라 기업의 해외 인수합병(M&A) 실적이 미국이나 유럽연합(EU)에 뒤처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4일 발표한 '테크 및 스타트업 글로벌 M&A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ICT 기업의 M&A를 의미하는 테크 M&A가 작년 세계 M&A 건수의 16.2%를 차지해 최근 10년 내 최고치를 기록했다.

우리나라의 테크 M&A는 2013년 114건에서 작년 197건으로 4년 동안 72.8% 증가했지만, 국내 기업 간 M&A가 대부분이었다.

국가 간에 이뤄지는 크로스보더(crossborder) 테크 M&A는 31건으로 197건의 15.7%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822건·31.8%), EU(639건·45.4%), 중국(84건·21.3%)보다 낮은 수치다.

크로스보더 M&A 증가율도 미국(32.2%), EU(40.1%), 중국(110.0%)이 한국(24.0%)보다 높았다.

우리나라 기업들은 전체 테크 M&A에서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로봇, 블록체인 기술 등과 관련한 딥테크 M&A 건수에서 중국을 앞섰다.

국제무역연구원의 김보경 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AI, 블록체인 등 혁신기술에 대한 시장 수요가 급증하면서 테크 스타트업의 M&A는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라며 "글로벌 수준의 테크 M&A가 활발한 미국과 중국처럼 우리도 경쟁력 있는 테크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글로벌 M&A 촉진을 통한 선순환 생태계 조성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04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