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OICA는 공공외교의 큰 자산"…이미경 이사장 직원과 대화

직원과 대화 하는 이미경 KOICA 이사장
직원과 대화 하는 이미경 KOICA 이사장

(성남=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이미경 한국국제협력단(KOICA) 이사장은 4일 "취임 이후 방문한 개도국 현장에서 현지 국민의 우호적인 감정을 확인하면서 KOICA야말로 공공외교의 가장 큰 자산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 이사장은 취임 6개월을 맞아 이날 오후 성남시 수정구에 있는 KOICA 본부에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이사장과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를 열어 이같이 말한 뒤 "27년 동안 수고해준 직원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며 격려했다.

그는 그러나 "KOICA가 포용적 성장, 사회적 가치에 대한 성찰과 실천의 노력이 미미했음은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하면서 "임직원들이 국제개발협력 기본법(제3조)의 정신과 지구촌 공동체의 상생번영이라는 철학의 바탕 위에서 사업을 계획하고 평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3조는 인도주의 정신에 기반을 둔 개도국의 빈곤해소, 성 평등과 인권신장, 지속가능한 발전과 평화를 말한다.

이 이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과 개도국의 경제 사회적 환경에 신속하게 반응하지 않으면 금방 낙후된 조직이 된다"며 "KOICA의 혁신을 직원들과 함께 그리고 즐겁게 해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지난해 11월 취임한 이 이사장은 'KOICA 혁신위원회'를 발족해 2개월 만에 조직·업무·인사혁신 분야에 걸쳐 '10대 혁신과제' 를 선정했고 시민사회, 학계를 초청해 혁신위 활동 결과를 공식 발표했다. 그는 당시 보직자의 10%를 개방직으로 전환키로 약속했고 현재 홍보실장을 공개 모집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해외사무소장도 대외적으로 개방해 선발할 계획이다.

창립 이래 첫 여성 수장으로 취임한 이 이사장은 "조직 내 젠더와 인권에 대한 인식 제고에도 힘쓰고 있으며 국가적 의제인 일자리 창출과 국내외 협업을 통한 사업 혁신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직원들의 질문에 답하는 이미경 KOICA 이사장
직원들의 질문에 답하는 이미경 KOICA 이사장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04 15: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