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글로벌 나눔의료'…형편 어려운 외국인 초청 치료

의료기관과 공동사업…서울 의료관광 활성화 병행

서울시 로고
서울시 로고[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시가 형편이 어려운 외국인 환자를 초청해 치료해주는 글로벌 나눔의료사업을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서울 지역 의료기관과 손잡고 '아름다운 서울 의료관광'을 주제로 펼치는 사회공헌사업이다. 서울시는 환자와 보호자의 초청비용(항공료, 체류비)을, 의료기관은 치료비를 각각 지원해 나눔을 실천하고, 우수한 국내 의료기술을 알려 서울의료관광 활성화에도 나선다는 목표다.

앞서 서울시는 서울의 협력 의료기관 61곳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해 나눔의료사업을 공동 진행할 의료기관 3곳(순천향대학교 부속 서울병원, 한양대학교병원, 예송이비인후과)와 수혜 환자 3명을 지난 4월 선정했다. 시는 추후 추가 공모를 진행할 계획이다.

첫 번째 환자는 생후 5개월 된 카자흐스탄 국적의 아디야 양으로, 구순구개열이라는 선천성 기형을 가지고 태어났지만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었다. 아디야 양은 지난달 28일 순천향대학교 부속 서울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약 2주간의 회복기간을 보낸 뒤 카자흐스탄으로 돌아갔다.

두 번째 환자는 사할린 강제 이주 고려인 2세이자 1급 시각장애인인 신천하(러시아 국적) 씨로, 요추 추간판탈출증(허리디스크) 척추수술을 받기 위해 지난 5일 입국했다. 신씨는 한양대학교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회복기간을 가진 뒤, 장애인도 어려움 없이 즐길 수 있는 배리어프리 서울관광을 체험하고 귀국할 예정이다.

이번 나눔의료사업은 카자흐스탄과 러시아의 현지 미디어와 국내 미디어가 방송 콘텐츠로 공동 제작해 방영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단순히 치료만 해주는 기존 나눔의료 지원방식에서 벗어나, 환자별 상황을 고려해 일정 회복기간 후 가벼운 서울관광을 하거나 사후관리까지 해주는 맞춤형 나눔의료사업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07 11: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