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 지방선거 뒤 급물살 탈까

광주시장·전남지사 유력 후보 '적극'…이전 예정지 주민 동의 관건

광주 군 공항 이륙하는 F-22.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 군 공항 이륙하는 F-22.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지방선거로 주춤하던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이 선거가 끝나면 급물살을 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방선거가 끝나고 새로운 광주시장과 전남지사가 취임하면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질 지 관심이다.

10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지난해 말 '군 공항 이전 적정지역 조사용역 결과'에 따라 영암·무안·해남·신안 등 4개 군 6개 지역을 적정 후보지역으로 국방부에 통보했다.

국방부는 이 후보지를 토대로 군사 작전성 검토를 거쳐 오는 9월 안에 예비후보지를 선정하고 늦어도 올해 말까지 이전 후보지를 확정할 방침이다.

그동안 활발하게 이뤄지던 광주 군 공항 이전 논의는 지방선거가 시작되면서 자치단체장 공백과 맞물려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지방선거가 3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당선 유력한 광주시장과 전남지사 후보가 군 공항 이전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어서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이용섭 광주시장 후보는 "광주시장이 되면 전남지사와 공항 이전 장소(입지)에 대해 바로 합의안을 마련해 정부의 전폭적 지원을 끌어내 조기에 이전할 것"이라고 적극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는 "군 공항 이전부지에는 스마트시티와 함께 세계적인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등 광주의 새로운 일자리와 먹거리를 창출하는 등 획기적인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달리 군 공항을 받아야 하는 처지인 전남지사 유력 후보의 입장은 조금 더 신중한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는 "단순히 찬반 입장을 개진하는 것보다는 지역 주민의 의견수렴과 관련 당사자인 국방부와 광주시, 공군 등과 협의 절차와 과정을 지켜보는 것이 필요하다"며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추진하는 사업 특성상 해당 지자체 간 협의와 이전 예정지역 주민의 의견이 중요한 만큼 여론 수렴과 주민투표는 반드시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광주·무안 공항을 통합해 국제공항으로서의 면모를 갖추도록 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본다"며 "다만 군 공항과 민간공항을 모두 무안공항으로 이전하자는 일부 의견에 동의할 수 없고, 주민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무조건 반대가 아니라 주민 의견수렴과 투표를 거친다면 군 공항 이전을 수용할 수 있다는 뉘앙스를 담고 있다.

군 공항 이전 문제는 국방부의 정책과제이기도 해서 선거가 끝나면 양 시·도 사이에 활발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무엇보다 이전 대상 지역의 주민을 설득하는 작업이 관건이다.

새로운 광주시장과 전남지사가 합의했더라도 이전 후보지 주민의 투표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다만 시도 단체장이 큰 틀에서 합의를 한다면 이전작업에는 한층 가속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은 오는 2028년까지 광주시가 총 5조7천480억원을 들여 15.3㎢ 규모의 신공항을 건설하고 8.2㎢의 종전부지를 개발해 사업비를 충당하는 '기부 대 양여' 방식의 사업이다.

이전 후보지를 확정하면 이전 지역 주민지원 사업으로 4천500억여원을 투입한다.

광주시 관계자는 "최근에도 전남도와 함께 국방부와 간담회를 여는 등 지속해서 이전사업에 대한 협의를 벌이고 있다"며 "새로운 자치단체장이 나서 광주공항 이전 문제를 포함해 합의를 끌어내고 주민을 설득하면 군 공항 이전사업이 탄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0 08: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