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 청계천 '베를린 장벽' 그라피티 훼손 내사 착수

서울 남대문경찰서, 오늘 중구청 관계자 불러 조사

청계천 전시 '베를린 장벽' 그라피티 훼손[인터넷 커뮤니티 캡처=연합뉴스]
청계천 전시 '베를린 장벽' 그라피티 훼손[인터넷 커뮤니티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독일 베를린 시가 기증해 서울 청계천변에 전시중인 '베를린 장벽'이 그라피티(graffiti)로 훼손된 데 대해 경찰이 내사에 들어갔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1일 서울 중구청 관계자를 이날 중 불러 사실관계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히드아이즈라는 문화예술브랜드를 론칭한 그라피티 아티스트 정태용(테리 정·28)씨는 지난 8일 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서울 중구 청계2가 베를린 광장에 설치된 베를린 장벽에 스프레이로 그림을 그리는 자신의 모습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 베를린 장벽은 2005년 베를린시가 청계천 복원 완공 시점에 맞춰 서울시에 기증한 것이다.

베를린 장벽은 1989년 독일 통일 당시 모두 허물어졌으나 베를린 브란덴부르크문을 중심으로 일부가 기념물로 전시돼 있으며, 이중 길이 3.6m, 높이 3.5m, 두께 0.4m의 장벽 일부가 서울로 옮겨왔다. 1961년 동독에 설치된 장벽 중 일부로, 1989년 독일이 통일되면서 철거된 뒤 베를린시 마르찬 휴양 공원에 전시되다가 청계천변 베를린 광장에 전시됐다.

정씨의 그라피티 때문에 베를린 장벽 한쪽은 노랑, 분홍, 파란색 페인트 줄로 덮였고, 다른 한쪽 역시 정씨가 남긴 여러 글이 적혔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 구청 담당자를 불러 진술을 받을 계획"이라며 "피의자는 사실상 특정됐기 때문에 구청 담당자의 진술만 받고 나면 바로 소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를린 장벽 관리 주체인 중구청은 소유권을 갖는 서울시와 협의해 적어도 내일(12일)까지는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청계천 전시 '베를린 장벽' 그라피티 훼손[인터넷 커뮤니티 캡처=연합뉴스]
청계천 전시 '베를린 장벽' 그라피티 훼손[인터넷 커뮤니티 캡처=연합뉴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1 10: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