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 소재부품기업 역량 강화에 5년간 33억 투입

세라믹 부품
세라믹 부품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테크노파크(TP)는 2022년까지 지역 소재부품 기업 역량 강화 프로젝트에 33억원을 투입한다고 11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대구시 공동 지원으로 첨단 제조기술 융합을 통해 소재부품 기업 제조 혁신을 이끈다.

지원 분야는 로봇 활용 공정 고도화, 지능형 제조혁신기술 적용, 시장경쟁력 강화 등 세 가지 부문이다.

올해는 지난달 말 선정한 17개 기업에 6억여원을 지원한다.

가정용·산업용 톱 제조업체인 대건금속은 수작업 프레스 공정으로 작업자 안전 문제, 생산성 저하 등 고충을 겪었다.

이 사업으로 자동화 공정 로봇을 도입해 2배 이상 생산성 향상으로 지난해보다 15억원 이상 매출을 증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작업장 환경 개선으로 신규 고용 창출 효과도 기대한다.

공압 실린더 전문 제조업체인 미주테크도 금속 표면처리에 사용하는 전기로 가동에 따른 에너지 손실과 전기로 셧다운 우려를 지능형 전력피크 저감 시스템 도입으로 해결할 계획이다.

대구TP는 기업별로 평균 생산량 20%, 매출 10억여원 증대 목표를 달성해 내년에 참여 기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최정건 대구TP 나노융합실용화센터장은 "소재부품산업은 전후방 산업에 파급효과가 커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는 분야다"며 "4차 산업혁명에 선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체질 개선을 돕겠다"고 말했다.

yi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1 15: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