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반도 해빙] '부동산 재벌' 트럼프, 김정은에 "北 입지조건 훌륭"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여준 영상물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여준 영상물[미국 백악관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부동산 재벌 출신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북한의 입지적 장점을 언급하며 북한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해 관심을 모은다.

부동산 입지 분석에서 탁월한 '촉'으로 세계적인 부동산 개발업자 반열에 오른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북미정상회담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중 북한의 발전상을 담은 동영상을 보여주며 북한의 훌륭한 입지조건을 일깨워줬다고 밝혔다.

그는 준비해간 아이패드로 동영상을 보여주며 "북한에선 아주 훌륭한 해안선을 볼 수 있다. 훌륭한 호텔을 지을 수 있다"며 "부동산적 입장서 생각해보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에게 "높은 미래 수준을 보여주려고 했다"며 "김 위원장이 (동영상 시청을) 아주 즐겼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여준 영상물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여준 영상물[미국 백악관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그러나 "북한이 이걸 원하지 않을 수도 있고, 조금 더 작은 버전을 원할수도 있다. 모든 걸 최고 수준으로 원하지 않을 수도 있다"며 결정권은 북한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뉴욕에 있는 트럼프 타워 [EPA=연합뉴스]
뉴욕에 있는 트럼프 타워 [EPA=연합뉴스]

미국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하기 위해 뉴욕을 찾았을 때도 화려한 도시 풍경을 보여주며 북한이 비핵화를 약속하는 대가로 얻을 수 있는 경제적 대가를 은근히 내비쳤다.

당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김 부장과의 만찬을 위해 잡은 장소는 뉴욕 맨해튼의 고층빌딩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55층짜리 코린티안 콘도미니엄이었다.

주유엔 미국 차석대사의 관저이기도 한 이곳을 만찬장소로 택한 것은 북한 대표단에 경제적 번영의 모델을 확실히 보여주겠다는 의도로 해석됐다.

미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의 더 밝은 미래를 어떻게 그려나갈지에 대해 많이 얘기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특히 뉴욕 고층건물의 스카이라인이 창밖으로 훤히 내려다보이는 풍경을 지목하면서 "북한의 더 밝은 미래"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건설현장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건설현장(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건설현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사진은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건설현장 모습. 2018.5.2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2 21: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