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반도 해빙] 주한 교황청 대사 "향후 북한에 복음 전파 희망"

수에레브 대사, 바티칸 라디오 인터뷰…"길고, 험한 여정의 첫 페이지 넘겨"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알프레드 수에레브(59) 주한 교황청 대사가 12일 싱가포르에서 이뤄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을 "진정으로 역사적인 정상회담"이라고 환영하며, 향후 북한에 가톨릭 신앙을 심는 것에 대한 희망을 내비쳤다.

지난 달 27일 한국에 부임한 수에레브 대사는 바티칸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교회와 한국인들은 이 역사적인 순간을 정말 열렬히 기다려왔다"며 "이번 북미 정상회담은 (평화를 향한)길고 험난한 여정의 중요한 첫 페이지를 넘긴 것"이라고 평가했다.

알프레드 수에레브 주한 교황청 대사

그는 이어 "시작이 매우 긍정적이고, 좋기 때문에 희망적"이라며 북한이 '화염과 분노', '완전한 파멸' 등의 호전적 수사에서 평화와 화해의 단어로 이행한 것에 주목했다.

그는 아울러 "한국 교회는 커다란 믿음을 가지고 이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한국 가톨릭 주교들의 제안으로 오는 17일부터 25일까지 아흐레 동안 한반도의 평화와 화해, 통일을 위한 특별 기도가 이어질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또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과 이에 따른 한반도 화합의 기류 속에 가톨릭 교회는 북한으로의 복음 전파를 위해서도 기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수에레브 대사는 "교황청은 대화와 화해를 위한 모든 시도를 지지하려 하는 동시에 북한에 하느님의 가르침을 전하려는 희망도 갖고 있다"며 "북한 사람들이 번영과 경제적 혜택뿐 아니라 영적인 삶과 믿음도 누릴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중해 섬나라 몰타 출신인 수에레브 대사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비서 출신으로 교황과 직접 소통이 가능한 최측근으로 꼽힌다.

그는 1984년 사제품을 받고 교황청 국무원 국무부, 교황궁내원 등을 거쳐 베네딕토 16세 교황의 제2 개인 비서와 프란치스코 교황 제1 개인 비서, 교황청 재무원 사무총장 등 요직을 거쳤고, 한국으로 부임 전인 지난 3월 바티칸 성베드로 성당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으로부터 대주교 서품을 받았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3 01: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