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징주] '시세조종 혐의' 네이처셀 이틀째 폭락(종합)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바이오스타 줄기세포기술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시세조종 혐의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바이오기업 네이처셀[007390]이 14일 2거래일 연속 급락세를 이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네이처셀은 전 거래일 대비 12.24% 하락한 1만7천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는 25% 떨어진 1만4천700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앞서 네이처셀은 검찰이 영등포구 본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지난 12일에는 하한가까지 추락했다.

이 종목은 퇴행성관절염 줄기세포치료제 후보물질인 '조인트스템' 임상 관련 호재로 작년 말부터 주가가 급등했다. 하지만 지난 3월 조인트스템의 조건부 허가를 반려당했고 이후 주가가 급락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 등이 허위·과장 정보를 활용해 주가와 시세를 조종했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네이처셀은 주가조작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라 대표는 12일 회사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저와 네이처셀을 포함한 바이오스타 그룹은 양심과 법률에 반하는 어떠한 행동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5:4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