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만, 중국에 반격…친중정당 당원 간첩혐의 기소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정엽 통신원 = 중국의 외교·군사적 압박이 강화되자 대만 당국이 친중국계 정당의 당원들을 대거 간첩 혐의로 기소해 반격에 나섰다.

14일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대만 타이베이 지검은 전날 중국과의 통일을 주창해온 신당(新黨) 소속의 왕빙중(王炳忠·30) 대변인 등 4명을 국가안전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이들은 2014년 5월 간첩죄로 수감 중인 중국인 유학생 저우훙쉬(周泓旭)에 포섭돼 같은 해 12월 중국 대만판공실 및 상하이 대외연락판공실 관리의 지시를 받고 비밀단체를 조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대만 전·현직 군인과 각계 인사들을 상대로 조직적인 간첩 활동을 벌였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들이 랴오위안(燎原)신문망, 신중화자녀학회(新中華兒女學會) 등을 설립해 대만내 통일전선 계획을 추진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저우훙쉬가 작성했던 보고서에서 중국 대만판공실이 2015년 말까지 랴오위안신문망에 20만 달러의 운영자금을 지원한 단서를 포착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수사 결과 중국 당국은 3년간에 걸쳐 매년 1천500만 대만달러(약 5억7천만 원)의 보조금이 왕빙중에게 지급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인맥 확대 등 실적에 따라 상금을 지급하며 조직을 키워나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 검찰의 이번 기소는 최근 대만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중국에 대한 보복 조치이자 대만 내부의 친중 세력에 대한 경고 조치로 풀이된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 11월 대만의 인권운동가 리밍저(李明哲)에게 '국가전복죄'를 적용해 징역 5년형을 선고한 바 있다. 이로써 리밍저는 중국의 국가전복 혐의를 적용받아 실형을 살게 된 첫 대만인이 됐다.

이는 또 중국이 잇따라 대만의 수교국을 빼앗으며 대만에 외교압박을 강화하는 것과도 관련이 있다. 집권 2년간에 걸쳐 4개 수교국을 중국에 빼앗긴 차이잉원 총통은 지난달 부르키나 파소의 대만 단교 선언 직후 중국에 "다시는 참고 양보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출한 바 있다.

중국은 대만 당국의 친중국계 인사에 대한 대대적 기소 조치에 반발했다.

마샤오광(馬曉光) 중국 대만판공실 대변인은 "정신나간 행위"라며 "양안 동포들이 만장일치로 반대하고 비난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 대변인은 "민진당 당국과 대만독립 세력이 통일파 인사에 대한 탄압을 가하고 있지만 양안 인민의 교류와 협력에 대한 민의와 역사적인 추세는 막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저우훙쉬는 지난해 9월 1심에서 국가안전법 위반으로 징역 1년2개월 형을 선고받았고, 올해 4월 고등법원은 항소를 기각했다. 지난해 8월 복역 만기로 석방됐지만 출국은 금지된 상태다.

대만 신당 소속 왕빙중 등 4명의 기소 이유를 설명하는 검찰 [대만 자유시보 캡처]
대만 신당 소속 왕빙중 등 4명의 기소 이유를 설명하는 검찰 [대만 자유시보 캡처]

lovestaiw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3: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