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의회도 민주당이 싹쓸이…110석 중 102석 차지(종합)

한국당 참패로 교섭단체도 못 꾸려…정의당 8년 만에 시의회 재입성
아시아나항공 승무원 출신 권수정 당선자 등 '눈길'

서울시의회
서울시의회[서울시교육청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제10대 서울시의원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110석 중 102석을 자치하는 압승을 거뒀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결과에 따르면 서울시의회 110석 가운데 민주당이 102석, 자유한국당이 6석, 바른미래당이 1석, 정의당이 1석 차지했다.

민주당은 시의원 100명을 뽑는 지역구 선거에서 강남구 내 3곳을 제외한 모든 선거구를 휩쓸어 97석을 얻었다. 정당 투표에서도 50.9%를 받아 비례대표 10석 중 5석을 얻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8∼10대 서울시의회 3대에 걸쳐 다수당을 차지하게 됐다.

한국당은 지역구에서 3석을 얻는 데 그쳤다. 정당 투표에선 25.2%를 받아 비례대표 3석을 획득했다.

바른미래당(정당 투표 11.5%)과 정의당(9.7%)은 각각 비례대표로 1석을 얻었다.

정의당의 서울시의회 입성은 제7대 서울시의회(2006∼2010년) 이후 8년 만이다. 정의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권수정(44) 당선인은 아시아나항공 승무원(현재 휴직 중)으로, 노조 활동을 하면서 여성 승무원에게 요구되는 지나친 외모·복장 규정을 지적하고, 여승무원들을 위한 바지 유니폼을 도입하는 데 앞장섰다.

기자회견하는 정의당 권수정 서울시의회 비례대표 당선인
기자회견하는 정의당 권수정 서울시의회 비례대표 당선인(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의당 권수정 서울시의회 비례대표 당선인(가운데)이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지방선거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지지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2018.6.14
toadboy@yna.co.kr

2014년 지방선거에서 29석을 얻어 서울시의회 제2당이었던 한국당은 이번 참패로 교섭단체마저 꾸릴 수 없는 처지가 됐다. '서울시의회 교섭단체 구성·운영 조례'에 따라 10인 이상 소속의원을 가진 정당이 교섭단체가 될 수 있다.

민주당은 전통적으로 '보수 텃밭'으로 여겨져 온 서초·송파 지역구 10석을 석권했다. 강남구 6석 중에선 3석을 빼앗아 왔다.

이번 시의회 구성은 2006년 선출된 제7대 서울시의회에 버금간다는 평가가 나온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당선된 2006년 지방선거에선 한나라당이 서울시의원 지역구 96석을 모조리 챙겼다. 이에 따라 시의회가 '한나라당 의원총회'라는 우스갯소리까지 나왔었다.

10대 서울시의원 당선자는 남성이 84명, 여성은 26명이다.

이번에는 20대 시의원이 2명 배출됐다. 30대가 9명, 40대 31명, 50대 49명, 60대 이상 19명이다.

최고령은 민주당 비례대표 1번 김화숙(69) 당선인이고, 최연소는 성동구 제1선거구 이동현(26) 당선인이다. 김화숙 당선인은 31년을 군인으로 지낸 육군 여군학교장 출신이며 재향군인회 여성회 회장을 맡기도 했다.

당선인 중 초선의원은 83명, 재선의원 15명, 3선 의원 11명, 5선 의원 1명이다. 시의원 78%가 물갈이된 셈이다.

역대 최다 당선 시의원은 5선인 김진수(강남5·한국당) 당선인이다. 3선 당선 시의원은 김제리(용산1·민주당), 김인호(동대문3·민주당), 김용석(도봉1·,민주당) 당선인 등이다.

10대 서울시의원의 임기는 다음 달 1일부터 2022년 6월 30일까지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5: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