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명균 "한반도 평화정착 마지막 기회…혼신의 노력 기울일 것"(종합)

축사하는 조명균 통일장관
축사하는 조명균 통일장관(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63 컨벤션센터에서 '남북, 북미 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라는 주제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18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utzza@yan.co.kr
임동원 "평화프로세스 추진할 천재일우의 기회를 맞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이라고 평가하면서 "(지금이) 한반도 평화정착의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조 장관은 6·15 남북정상회담 18주년 기념 행사위원회가 이날 서울 여의도 63빌딩 별관 4층 라벤더홀에서 개최한 '남북·북미 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 주제의 학술회의 축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6·12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북미 정상이 '세기의 만남'을 통해 지구상 마지막 냉전을 끝내고 항구적 평화로 향하는 역사적 이정표를 세웠다"고 평가하며 "남북과 북미의 정상이 마음을 모았듯이 이제 우리는 대결이 아닌 협력을 통해 도전을 극복하면서 함께 번영하는 미래를 써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남북관계 발전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북미 관계 진전을 촉진하고 비핵화 진전과 북미 관계 개선이 남북관계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선순환 구조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차질 없이 이행해나가면서 남북관계를 지속 가능하게 발전시켜 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축사하는 임동원 전 통일장관
축사하는 임동원 전 통일장관(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63 컨벤션센터에서 '남북, 북미 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라는 주제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18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utzza@yan.co.kr

이어 "(정부는) 북한과 미국, 그리고 모든 관련국과 더욱 긴밀하게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하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과정이 원활하고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도 축사를 통해 "우리는 역사의 물줄기를 되돌려 한반도평화프로세스를 다시 추진할 수 있는 천재일우의 기회를 맞고 있다"라며 "북한의 비핵화와 미국의 안전보장의 교환은 한반도 평화정착의 추동력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임 전 장관은 "우리는 비핵화, 북미 관계 개선 과정과 함께 한반도 냉전 구조를 해체하고 평화체제를 구축해나가야 한다"라며 "북한의 변화를 도와 '윈-윈'하는 상생의 게임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라 헬판드 핵전쟁방지국제의사협회(1985년 노벨평화상 수상) 공동대표는 기조연설에서 미국의 이란핵합의 탈퇴와 최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의 불협화음을 예로 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기분에 따라 충동적으로 결정을 내리고, (결정을) 쉽게 뒤집는다"고 지적했다.

남북관계 진전에 주목하는 노벨평화상 수상 단체 대표들
남북관계 진전에 주목하는 노벨평화상 수상 단체 대표들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63 컨벤션센터에서 '남북, 북미 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라는 주제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18주년 기념식에서 이라 헬판드 핵전쟁방지국제의사협회(1985 노벨평화상 수상 단체) 공동대표(왼쪽 세번째), 리사 클락 국제평화국(1910년 노벨평화상 수상단체) 대표(맨 오른쪽), 조이스 아즐루니 미국퀘이커봉사위원회(1947년 노벨평화상 수상단체) 사무총장(왼쪽 네번째) 등 참석자들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발언을 들은 뒤 박수를 치고 있다. utzza@yan.co.kr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역사적인 사건의 주인공이 되려고 북미 합의를 했다. 노벨평화상을 탈 생각에 들떠있는 것 같다"면서 "북한이 미국으로 핵무기를 반출하지 않을 것이 확실해지면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모른다"고 경계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최악의 충동적인 행동으로 대북 군사공격을 준비할 때 한국 정부는 이를 막을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술회의 발제자로 나선 김용현 동국대 교수는 6·12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트럼프와 김정은 두 지도자가 함께 승리한 회담으로, 성공했다고 평가한다"라며 "이번 정상회담의 중요한 의미는 (북미 양국이) 상호 신뢰를 구축했다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 교수는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는 한반도 비핵화 해법에서 최종적인 결과이자 목표"라며 "아직 북미 간 신뢰나 기술적 문제에서 좀 더 해결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 (북미 간 논의를) 시작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남북관계 훈풍 속에 열린 6.15 기념식
남북관계 훈풍 속에 열린 6.15 기념식(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앞줄 가운데)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63 컨벤션센터에서 '남북, 북미 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라는 주제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18주년 기념식에서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 박명림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장, 노벨평화상 수상단체 대표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utzza@yan.co.kr

또 다른 발제자인 구갑우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북한이 판문점 선언 1주일 전에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3차 전원회의를 열고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하는 새로운 전략노선을 채택한 것을 두고 사실상 개혁·개방 선언이라고 주장했다.

즉 북한이 내부적으로 개혁·개방으로 방향을 전환하고 나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에 잇따라 나섰다는 것이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6:3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