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노과학·RNA·노화…기초과학연구원 콘퍼런스 '풍성'

우리나라 기초과학계 대표 학술행사…올해 7번 개최

대전 유성구 기초과학연구원(IBS) 전경 [IBS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우리나라 기초과학계 대표 학술행사인 기초과학연구원(IBS) 콘퍼런스가 올해 7차례에 걸쳐 열린다.

14일 IBS에 따르면 올해 콘퍼런스는 유전체 항상성, 나노과학, 복잡계 분자 인지와 이미징, 불활성 중성미자, 혈관 생물학, RNA, 노화와 생애주기 등을 주제로 다룬다.

17∼19일 경주 대명 리조트에서 개최하는 'IBS-한국 분자·세포 생물학회 유전체 항상성 및 세포 주기 콘퍼런스'가 시작이다.

DNA 이중나선 복구 체계 연구 대가인 패트릭 성 미국 예일 의과대 교수와 로드니 로스테인 미국 콜롬비아대 교수가 연사로 참여한다.

곧이어 나노과학 콘퍼런스(7월 2일, 서울대)와 IBS 복잡계 분자인지 및 영상 콘퍼런스(7월 13∼14일, POSCO 국제관)를 한다.

정광훈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와 루크 리 미국 캘리포니아대 버클리캠퍼스 교수가 각각 참석할 예정이다.

10월 4∼5일 대전 IBS 본원에서는 새로운 암흑물질 후보로 주목받는 비활성 중성미자를 주제로 IBS 불활성 중성미자 콘퍼런스가 펼쳐진다.

패트릭 휴버 미국 버지니아 공대 교수가 입자이론을, 칼스텐 히거 미국 예일대 교수가 입자실험을 각각 강연한다.

관련 분야 최신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혈관 생물학 콘퍼런스(10월 10∼12일, 대전 KAIST)와 RNA 생물학 콘퍼런스(11월 5∼7일, 서울대)도 학계에서 높은 관심을 보일 전망이다.

IBS-KSMCB 유전체 항상성 및 세포 주기 콘퍼런스 포스터 [IBS 제공=연합뉴스]

올해 마지막 IBS 콘퍼런스는 노화 및 생애주기에 관한 유전학적 이해를 주제로 한다.

11월 7∼9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R5 빌딩에서 진행한다.

노화 연구 분야 세계적 석학인 아담 안테비 독일 막스 플랑크 노화생물학연구소 소장, 얀 페이흐 미국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 교수, 스티븐 오스타드 영국 버밍엄대 교수 등이 대거 참석한다.

IBS는 콘퍼런스 웹페이지(www.ibs.re.kr/ibsconference)를 통해 자세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IBS 콘퍼런스는 과학계 '다보스 포럼'이라 불리는 고든 리서치 콘퍼런스를 벤치마킹해 마련한 자리다.

전 세계적으로 우수한 과학자들을 한국에 초청해 학술교류와 연구협력을 도모한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4: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