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도심 주력' 박남춘號, 인천경제자유구역 개발 방향은

도시재생·균형발전 강조…경제청장 교체 등 주목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 전경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6·13 지방선거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새 인천시장으로 선출되면서 '대한민국 1호' 경제자유구역인 인천경제자유구역 개발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2003년 국내 첫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인천경제자유구역은 송도국제도시를 주축으로 투자 유치와 개발사업을 추진하며 최근 10여 년간 국내 다른 7개 경제자유구역의 롤 모델로 평가받아 왔다.

인천 남동갑 재선의원 출신의 박 당선인은 이번 선거 과정에서 '원도심 재생'과 '도시 균형발전'을 핵심공약으로 내세웠다.

인천에서 선례가 없는 '원도심 전담 부시장제' 도입이나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버금가는 위상과 인력을 갖춘 도시재생 총괄전담기구를 설립하겠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이전 시장들이 인천의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해 공항과 신항이 있는 송도·청라·영종지구 등 경제자유구역에 글로벌 기업과 외국자본 유치를 우선시 했던 것과 분명한 차이를 보인다.

박 당선인의 이런 공약은 인천 전체 인구의 9분의 1에 불과한 송도·청라·영종지구 주민보다 그동안 '상대적 박탈감'을 느껴온 원도심 주민의 표심을 자극하는 선거전략으로도 볼 수 있다.

그러나 경제자유구역 관련 세부 공약인 지구별 맞춤형 투자 유치나 인천 해안선을 잇는 관광벨트 구축 등에서는 원도심 재생 공약과 같은 강한 의지와 고민이 엿보이지 않는게 아니냐는 지적도 없지않다.

인천경제자유구역 청라국제도시 야경
인천경제자유구역 청라국제도시 야경[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인천경제자유구역 개발은 그동안의 여러 성과에도 불구하고 곳곳에서 삐걱대고 있다.

송도의 핵심 프로젝트인 국제업무지구 개발은 주주사인 게일인터내셔널과 포스코건설 간 갈등으로 3년째 중단된 상태다.

송도 6·8공구 중심부 128만㎡를 개발하는 사업도 민간사업자와 인천경제청 간 소송전이 벌어져 개발 콘셉트도 정하지 못한 채 올스톱됐다.

영종지구 미단시티 내 '랑룬 다이아몬드 시티' 개발은 토지 계약금 납부조차 이뤄지지 않은 채 무산돼 방치된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박 당선인이 다음달 인천시장에 취임하면 전임 시장이 임명한 경제청장을 즉각 교체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인천경제청 안팎에서는 벌써부터 차기 경제청장 후보로 박 당선인 선거캠프에서 활동안 퇴직 고위 공무원 등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인천시장이 관계 부처와 협의해 임명하는 경제청장은 개방형 지방관리관(1급)으로 경제자유구역 투자 유치와 개발계획 전략 수립, 인천경제청 운영사무 총괄·조정 등의 업무를 한다.

지난해 6월 인천국제공항 부사장 출신의 이영근 경제청장이 임기를 다 채우지 못하고 교체된데 이어 현 김진용 청장도 1년여 만에 또 바뀌면 굵직한 현안이 산적한 인천경제청 업무추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자유구역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 업계 관계자는 "인천시장이 벌써 세번째 4년 마다 바뀌면서 경제자유구역 내 대형 프로젝트를 뒤엎거나 백지화하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며 "박 당선인이 '힘 있는 여당시장'으로 정부 부처들과 복잡하게 얽힌 이해관계를 속 시원히 풀어내 경제자유구역 개발에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07: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