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베-고노 잇딴 '평양선언' 언급…北日대화모색 가시화하나

고노 日외무상 "한미훈련중단, 北비핵화조치 맞춰 진행될 문제"
고노 日외무상 "한미훈련중단, 北비핵화조치 맞춰 진행될 문제"(서울 EPA=연합뉴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고노 외무상은 "우리는 미국이 동맹국에 대한 안보 공약을 유지할 것으로 이해한다"며 어떤 경우라도 한미훈련 중단은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취하는 데 맞춰 진행될 문제라고 말했다. ymarshal@yna.co.kr
북미 화해 흐름속 '패싱' 우려한 日, 발빠른 대처 나선 듯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부터),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6.14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14일 '북일평양선언문'에 따른 대북 관계 정상화 추진 의지를 피력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도 이달 9일(현지시간) 캐나다 방문길에서 이런 언급을 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일본이 북한과의 대화 모색을 가속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비핵화와 체제안전보장을 골자로 한 공동성명이 나오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북미 후속협상이 다음주로 예정된 가운데 일본도 기존의 대북 압박 기조를 변화시킬 의지를 비치고 있다.

북미 공동성명에 한국·중국·러시아 등이 모두 찬성하는 가운데 추가로 어깃장을 놓게 되면 작금의 정세 급변 구도에서 '일본 패싱(배제)'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진 상황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서울에서의 한미일 외교장관회담 공동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일본은 북일평양선언에 따라 계속해 북한과 관계 정상화를 추구할 것이며 이를 위해 남은 문제를 모두 해결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핵무기와 미사일, 납치문제 같은 문제, 나아가 불행한 과거도 완전하고 포괄적으로 해결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2002년 9월17일 평양에서 열린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일본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의 첫 북일 정상회담 결과로 나온 '북일평양선언문'은 '국교정상화·과거사 해결', '상호 안전보장', '핵문제 해결' 등에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는 북일관계의 기본이 되는 선언이다.

아베 총리는 9일 캐나다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납치문제가 해결되면 북일평양선언에 기초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정상화와 경제협력에 나설 용의가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처럼 아베 총리에 이어 고노 외무상이 평양선언을 거듭 강조한 것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간 최대 현안인 납치문제와 관련해 해결책을 찾으면서, 국제사회의 한반도 비핵화·평화체제 구축 논의 과정에 참여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기자회견하는 아베 日총리
기자회견하는 아베 日총리9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일본 측은 이미 여러 채널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에 북미정상회담에서 일본인 납치문제 제기해달라고 요청했고, 실제 이 문제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에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측은 북미정상회담 채널로 납치 문제와 관련된 입장을 전달한 상황에서, 작금의 북미 화해·흐름의 모멘텀도 흘려보내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실제 일본 내에서 북일 정상회담 추진 움직임도 감지되고 있다. 아베 총리가 북한과의 정상회담 추진 의사를 재확인하고 8월 평양 방문 방안을 검토중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아베 총리가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내각 정보관이 이끄는 정보기관 계통 루트를 활용해 북한과의 물밑 협의를 한다는 얘기도 있다.

북미정상회담 전날인 11일 일본 여야 의원들로 구성된 '북일국교정상화추진 의원연맹'(회장 에토 세이시로<衛藤征士郞> 전 중의원 부의장)이 6년 만에 활동을 재개하고 "북일 정상회담의 조기 성사를 전면적으로 지지한다"는 결의문을 내기도 했다.

다만 북한은 납치자 문제에 대해 이미 '해결된 사안'이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어 해법 마련이 쉽지는 않아 보인다.

외교가에선 북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일본 납치문제 해결 언급에 김 위원장이 '해결된 사안'이라는 입장을 명시적으로 표명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져, 북일 간에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밝히면서도, 북한 비핵화 조치를 주시하겠다거나 단순한 대화가 아닌 문제 해결로 이어지는 대화가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하는 등 신중론을 비치기도 했다.

진창수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일본으로서는 먼저 북한과의 고유한 문제, 즉 납치 문제를 해결해야 이후 국제사회의 비핵화 문제 진전 과정에 동참할 수 있고, 문제 해결에 걸림돌이 되지 않을 수 있다는 인식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악수하는 문 대통령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악수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8.6.14 hkmpooh@yna.co.kr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6: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