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감원장 "불합리한 금리체계와 개인사업자 대출이 위험요인"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융사, 취약가계·중소기업 위험 적극적으로 부담해야"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가계부채와 불합리한 대출금리 산정체계, 상대적 증가세가 높은 개인사업자·신용·전세 대출 등을 금융시장 위험요인으로 꼽았다.

윤 원장은 15일 주식, 채권, 외환 등 금융시장 전문가들과의 조찬 간담회를 열고 북미 정상회담과 전국동시 지방선거, 미국 기준금리 인상 이후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과 잠재 리스크 요인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윤 원장은 최근 금융 상황에 대해 "시장 변동성이 증가하면서 신흥국 금융불안, 세계 경제 성장세 둔화 가능성, 국내 경기 부진 우려 등의 불안 요인이 있다"고 분석했다.

윤 원장은 가계부채와 불합리한 대출금리 산정체계, 상대적으로 증가세가 높은 개인사업자·신용·전세 대출 외에도 금융회사 외화 유동성 및 외화자금시장, 파생결합증권(DLS) 등 금리·환율 민감 금융상품 등을 위험요인으로 꼽으며 "리스크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대출  [연합뉴스TV 제공]
대출 [연합뉴스TV 제공]

이어 그는 "금융이 가계·기업 등 타 부문에 위험을 전가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고 꼬집었다.

윤 원장은 "금리 상승 등으로 부담이 커질 수 있는 가계나 중소기업 등도 결국 우리 금융을 떠받치고 있는 축이라는 인식이 필요하다"며 "금융회사 스스로 수준 높은 리스크 관리 능력을 발휘해 더욱 많은 위험을 적극적으로 부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금감원은 우리 금융 부문이 위험에 대비해 건전성을 유지하고, 우리 경제의 혈맥이 될 수 있도록 금융감독 본연의 업무를 충실히 수행하겠다"며 "현장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07: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