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마트폰·미세먼지에 안구건조증 환자 연 2%씩 증가

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 분석결과…2017년 약 231만명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안구건조증으로 의료기관을 찾는 환자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눈을 자극하는 스마트폰 사용 증가와 미세먼지 같은 대기환경 악화 등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14일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2013∼2017년) 안구건조증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진료환자는 2013년 약 212만명에서 2017년 약 231만명으로 연평균 2.1%씩 증가했다.

5년간에 걸쳐 8.9%, 약 19만명 늘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2013년 약 68만명에서 2017년 약 75만명으로 11.9%(약 8만명), 여성은 같은 기간 약 145만명에서 156만명으로 7.4%(약 11만명) 증가했다.

2017년 기준으로 안구건조증 환자를 연령별로 보면, 5명 중 1명꼴인 45만6천715명(19.8%)은 50대에서 발생했다. 이어 60대 39만1천739명(16.9%), 40대 37만6천206명(16.3%) 순이었다.

2017년 건강보험 적용인구 대비 안구건조증 진료인원 수를 분석한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수'는 4천539명이었다. 100명 중 약 5명꼴이다.

성별로 구분하면 인구 10만명 당 남자가 2천931명, 여자가 6천160명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약 2배 이상 안구건조증 환자가 많았다.

2017년 기준 계절별로 보면 봄철(3∼5월) 안구건조증 진료인원이 약 85만명으로 같은 해 가을철(9∼11월) 진료인원 약 76만명보다 12.0%(약 9만명) 더 많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박종운 교수는 "컴퓨터와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영상단말기의 사용 급증이라는 환자 개별적 요인과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의 악화라는 주변 환경적 요인의 결합으로 안구건조증 환자가 늘고있다"고 말했다.

안구건조증은 눈을 촉촉하게 적셔서 부드럽고 편안한 눈 상태를 유지해 주는 눈물층의 양과 질이 감소하거나 변동이 생겨, 즉 눈물층에 이상이 생김으로써 발생하는 안구의 건조감, 작열감, 흐려보임 등 여러 가지 불편한 증상들을 말한다.

건성안 증후군 또는 눈 마름 증후군이라고도 불린다.

[연도별 안구건조증 진료인원]

(단위 : 명, %)

구분 ‘13년 ‘14년 ‘15년 ‘16년 ‘17년 증감
(‘13년 대비)
증감률
(‘13년 대비)
진료인원 2,124,150 2,148,775 2,153,510 2,259,105 2,312,309 188,159 8.9
남자 669,549 675,941 684,132 725,472 749,426 79,877 11.9
여자 1,454,601 1,472,834 1,469,378 1,533,633 1,562,883 108,282 7.4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7:5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