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카슈미르 인권침해 첫 보고서…조사위 구성 제안

인도·파키스탄 해묵은 분쟁 지역…공권력 남용 우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인권최고대표는 14일(현지시간) 인도, 파키스탄의 영유권 분쟁 지역인 카슈미르에서 양쪽 군·경찰이 심각한 인권침해를 저지르고 있다며 독립조사위원회(COI) 구성을 제안했다.

유엔인권고등판무관실(OHCHR)은 이날 카슈미르 인권침해 실태를 다룬 보고서도 펴냈다. 유엔 인권기구가 카슈미르 분쟁 관련 공식 보고서를 낸 것은 처음이다.

유엔은 오랜 기간 공권력의 인권침해가 묵인됐고 처벌받은 사람도 없다며 책임 규명을 촉구했다.

올해 4월 인도령 카슈미르 카치두라에서 군인들이 순찰하는 모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힌두교, 이슬람교 인구가 섞인 카슈미르는 인도, 파키스탄이 분할 통치하고 있다. 인도령 지역에서는 1989년 이후 분리주의 반군이 무장 투쟁에 나선 이후 30년 가까이 교전이 끊이지 않고 있다.

올 4월에도 군경과 분리주의 세력의 충돌로 모두 20명이 숨졌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7월 분리주의 반군 지도자 부르한 와니(당시 22세) 사망 이후 충돌이 격화했을 때 자이드 대표는 양쪽 정부 대표에 카슈미르 지역을 유엔이 직접 조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인권최고대표 [AFP=연합뉴스]

유엔인권고등판무관실은 이후 간접 증거 조사에 나서 3년 동안 주로 인도령 카슈미르에서 벌어진 인권침해 실태를 조사했다.

보고서는 이 기간에 인도군이 최소 145명을 법적 절차 없이 사실상 살해했다고 비판했다.

자이드 대표는 "인도 정부는 공권력 남용이 반복되지 않도록 적절하고 효과적인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파키스탄령 카슈미르에서도 인권침해가 벌어지고 있지만 성격과 규모가 다르며 표현의 자유가 억압받고 있어 적절한 정보를 얻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8:1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