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컵] 자신감 넘치는 스웨덴, 취재진 앞에서 '조끼'입고 전술 훈련

[월드컵] 스웨덴, 한국전 앞두고 전술 가다듬기
[월드컵] 스웨덴, 한국전 앞두고 전술 가다듬기(겔렌지크=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14일 러시아 겔렌지크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한국의 첫 상대 스웨덴팀 훈련에서 에밀 포르스베리(가운데 왼쪽) 등 선수들이 전술훈련하고 있다. 2018.6.14
zjin@yna.co.kr

(겔렌지크=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첫 상대인 스웨덴 축구대표팀이 스웨덴과 한국 취재진 앞에서 미니 게임 훈련을 진행했다.

스웨덴 축구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러시아 흑해연안 겔렌지크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팀 훈련에서 팀을 나눠 훈련에 임했다.

FIFA는 각 팀의 훈련 공개 시간을 '15분 이상'으로 권고하는데, 중요한 경기를 앞둔 대다수 팀은 딱 15분에 맞춰 훈련을 진행하곤 한다.

몸 푸는 장면만 공개해 전력 노출을 최소화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스웨덴은 이날 15분간 몸을 푸는 모습을 공개한 뒤 전술 훈련 15분을 추가로 보여줬다.

선수들은 팀을 나눈 뒤 조끼로 팀을 구별했다. 양 팀은 스웨덴 특유의 4-4-2 대형으로 미니 게임을 소화했다.

선수들은 가벼운 몸싸움을 펼치는 등 몸을 아끼지 않고 뛰었다.

다만 선수들은 주전-비주전을 가리지 않고 팀을 나눠 전력 노출은 삼갔다.

팀의 핵심 선수 에밀 포르스베리(라히프치히)는 조끼를 입고 뛰었지만, 주전 공격수 마르쿠스 베리(알 아인)는 조끼를 입지 않았다.

수비수 빅토르 린델뢰프(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조끼를 안 입은 팀으로 뛰었다.

스웨덴은 러시아 입성 전에도 미니 게임 등 전력 노출과 관계없는 훈련은 취재진에 공개했다.

스웨덴 대표팀은 14일까지 겔렌지크에서 훈련한 뒤 15일 휴식을 취하고 16일 결전지인 니즈니로 이동한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9:3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