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북한 당국자, 몽골서 접촉"…北日회담 급물살 타나(종합)

아베 "북미정상회담은 커다란 출발점…비핵화 교섭 보면서 북일회담 검토"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과 북한의 당국자들이 몽골에서 접촉했다고 NHK와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양국 당국자가 이날 몽골에서 열린 국제회의 '울란바토르 대화'에서 비공식 만남을 가졌다면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도 이 자리에서 북한에 전달됐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틀간 열리는 이번 회의에 시미즈 후미오(志水史雄) 외무성 아시아·태평양국 참사관을 보냈으며 북한에서는 외무성 산하 군축평화연구소 소장이 참석했다.

군축평화연구소 소장은 회의에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세계의 열렬한 환영 하에 성공했다. 한반도가 대립에서 화해와 평화, 번영으로 향하고 있다"면서 "일련의 과정은 지난 1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를 기회로 시작됐다"고 말했다.

김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북미정상회담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도 좋다"고 말했다는 보도가 나오며 일본에서는 북·일 대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납치 피해자 가족들과 만난 자리에서 "납치 문제는 일본의 문제"라며 "북한과 마주 보고 해결하겠다"면서 북한과의 직접 대화에 의욕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이날 저녁 관저에서 자민당 전직 의원과 만난 자리에서는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 "다면적이고 중층적으로 생각해 가겠다"면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북미 교섭의 흐름을 보면서 북일 정상회담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열린 것 자체가 획기적이다. 커다란 출발점이다"고 덧붙였다.

일본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아베 총리가 8월 평양을 방문하는 안과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는 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다양한 루트를 통해 북한과 접촉하고 있다며 접촉 사실을 시인했지만, 정부 관계자가 구체적인 시점에서 양측의 만남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日, 조선총련통해 북일회담 타진" vs "근거없는 날조" (CG)
"日, 조선총련통해 북일회담 타진" vs "근거없는 날조" (CG)[연합뉴스TV 제공]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21: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