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폼페이오 "북한 비핵화에 여전히 위험요소 있어"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4일 북한 비핵화에 있어 "여전히 위험요소"가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방중해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수 년에 걸친 노력을 통해 진전이 이뤄지고, 그것이 평화를 가져올 것으로 믿는다면서 "우리가 그것(평화)을 달성하지 못할 위험은 여전히 있지만 (이번 북미회담에서) 세계는 조건들을 적절히 설정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폼페이오 장관이 왕이 부장에게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중국이 베푼 모든 도움에 감사를 표시하면서 북한 문제에 여전히 할 일이 많다며 말했다"고 전했다.

왕이 부장은 폼페이오 장관과의 회담에 앞서 "중국은 한반도 핵문제를 평화롭게 해결하도록 올바른 길로 인도하는 대화를 지지한다"며 말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왕이 장관에 이어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과 만난 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예방하고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마이크 폼페이오-왕이 회담 [중국 앙시신문 캡처]
14일 마이크 폼페이오-왕이 회담 [중국 앙시신문 캡처]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21: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