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야구장 피격 스컬리스 의원, 1년만에 美의회 야구장 컴백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그가 필드에 돌아왔다.'

지난해 6월 미국 의회의 자선 야구대회 훈련 도중 괴한의 총격으로 중상을 입고 죽을 고비를 넘긴 스티브 스컬리스(52·공화·루이지애나) 하원의원이 의회 야구장에 복귀, 훈련에 돌입했다고 미 CBS 방송이 14일(현지시간) 전했다.

딱 1년 만에 다시 글러브와 배트를 든 스컬리스는 이날 저녁 민주당 선발팀과의 친선경기에 출전한다.

하원 원내총무를 맡고 있던 스컬리스 의원은 지난해 6월 14일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 주 알렉산드리아의 야구장에서 총격범 제임스 T.호지킨슨이 난사한 총에 왼쪽 엉덩이 부위를 맞고 쓰러졌다.

총알이 골반을 관통하면서 골절과 장기 손상을 입었고 내부 출혈까지 일어나 부상 초기 위독한 상태까지 갔었다.

스컬리스는 입원 기간 총 9차례 수술을 받는 등 숱한 고비를 넘긴 끝에 퇴원한 뒤 의회에 목발을 짚고 나타나 동료 의원들의 박수를 받았다.

스컬리스는 지난 1년간 보행부터 천천히 시작하는 장기간의 재활 치료를 받은 끝에 야구 경기에 나설 수 있을 정도의 몸 상태가 됐다.

그는 CBS 뉴스에 "내가 과거에 플레이하던 식으로 움직이지는 못할 것 같다. 하지만 몇 주 전보다는 훨씬 낫다. 아무래도 좀 멀리 떨어지는 타구는 캐치가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스컬리스는 부상 전 공화당 선발팀의 에이스급 선수였다고 한다.

스컬리스는 자신이 총상을 입었지만 평소 총기 소지가 필요하다는 소신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스컬리스 의원은 지난해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경기에서 시구자로 나서기도 했다.

스티브 스컬리스 의원
스티브 스컬리스 의원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01: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