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인권 간과' 뭇매에 백악관 "초점은 한반도 비핵화·평화였다"

"트럼프, 北 잔혹행위 무시하지 않았다…정상회담서도 인권유린 제기"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1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인권유린 문제를 제대로 다루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 "인권 문제를 제기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도 이번 정상회담의 초점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였다고 강조했다.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인권 문제를 충분히 다루지 않았다는 점과 함께 인권탄압 부분을 간과한 채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칭찬한 듯한 발언을 한 것을 놓고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졌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은 한 기자가 북한을 '잔혹한 정권'이라고 강하게 비판한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 1월 국정연설 발언을 언급, '대통령은 왜 지금은 북한의 잔혹한 행위들을 지나치려 하느냐'고 묻자 "대통령은 무시하지 않았다. 대통령은 여러 차례에 걸쳐 북한의 인권 기록과 학대를 제기해왔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트럼프 대통령은)는 또한 그 문제를 이번 주 초반에 열린 (북미) 정상회담에서 제기했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싱가포르 정상회담 직후 한 기자회견에서 인권 문제도 다뤘으나 앞으로 더 논의돼야 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샌더스 대변인은 그러나 "회담의 초점은 (한) 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였으며, 그것이 대통령이 나눈 대화의 목적이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김정은 정권에서 행해진 인권유린과 처형들에 대한 질문에 '다른 많은 이들도 정말 나쁜 짓을 저질렀다'고 받아넘긴 데 대해서는 "다시 말하건대 분명히 이는 사실에 기반을 둔 발언"이라며 "많은 사람이 나쁜 짓을 저질렀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북한 정권에 의해 자행된 나쁜 일들을 무시하지 않았다. 그는 많은 경우 직접 말했으며 정상회담에서도 제기했다"며 "다만 정상회담의 목적은 비핵화와 (북한의) 더 밝은 미래에 초점을 두는 것이었다"고 부연했다.

강제노동수용소, 고문, 공개처형, 종교·언론의 자유, 납치, 여성 인권 문제 등 인권 침해 가운데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 거론됐는지에 대해 샌더스 대변인은 "대통령이 이미 공개적으로 말했듯이 그는 북한의 인권유린 문제를 제기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직후 자신에게 거수경례한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에게 거수경례로 '화답'한 데 대해서는 "다른 정부의 군 당국자가 거수경례할 때에는 돌려주는 것이 당연한 예의"라고 말했다.

백악관 세라 샌더스 대변인
백악관 세라 샌더스 대변인(워싱턴DC AP=연합뉴스)
bulls@yna.co.kr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06:2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