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여자배구, 네이션스리그 5승 10패로 마무리

강호 세르비아에 패해 5연속 셧아웃 당해

세르비아와 경기하는 여자 배구대표팀 [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세르비아와 경기하는 여자 배구대표팀 [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한국 여자배구가 세계 16개 나라 배구 최강전인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첫 시즌을 5승 10패로 마감했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10위)은 15일 아르헨티나 산타페에서 열린 2018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여자부 5주차 17조 3차전에서 세계 3위 세르비아에 세트 스코어 0-3(17-25 20-25 11-25)으로 패했다.

5경기 연속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0-3으로 무너진 대표팀은 5승 10패, 승점 14로 대회를 마쳤다.

1세트에서 블로킹 1-3, 서브 에이스 0-2로 세르비아에 밀린 대표팀은 2세트에서도 2-10으로 뒤졌다가 김희진(IBK기업은행)과 이재영(흥국생명)의 단독 가로막기와 박정아(한국도로공사)의 서브 득점으로 18-21로 쫓아가는 저력을 보였다.

그러나 잦은 범실로 더는 따라붙지 못하고 2세트마저 내줬다. 대표팀은 2세트에서 범실 10개를 쏟아내 자멸했다.

대표팀은 3세트에서 두 자릿수 이상 끌려간 끝에 힘없이 주저앉았다.

네덜란드, 태국, 아르헨티나를 돌며 VNL 3∼5주차 경기를 치른 대표팀은 17일 귀국해 당분간 휴식에 들어간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07: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