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감원, 골드만삭스 검사 1주일 연장…해외에 자료 요청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금융감독원은 무차입 공매도 의혹이 제기된 골드만삭스증권 서울지점에 대한 검사를 22일까지 1주일 연장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금감원은 지난 4일 골드만삭스증권 서울지점에서 60억원 규모의 공매도 미결제 사고가 발생하자 이날 종료를 목표로 4명을 투입해 검사를 벌여왔다.

그러나 외국에 요청한 자료에 대한 답변이 시차 문제로 늦어진 데다 검사 중간에 현충일, 지방선거 등 공휴일이 있어 검사 시간이 부족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30일 골드만삭스증권 서울지점은 350개 코스피·코스닥 종목에 대해 공매도 주문을 냈다.

영국 런던 골드만삭스 인터내셔널의 미국 뉴욕지점에서 주식 공매도 주문을 위탁받아 거래를 체결하려 했지만 20개 종목은 결제되지 않았다. 미결제 주식은 138만7천968주로 약 60억원 규모다.

이후 골드만삭스 측은 19개 종목은 이달 1일 매수했고 1개 종목은 4일 차입해 5일 결제를 완료했다.

금감원은 관계자는 "이번 사안이 무차입 공매도인지 단순 주문실수인지는 자료를 더 살펴보고 검사를 진행해봐야 알 수 있다"며 "아직은 결론을 낼 단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09: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