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15남측위 "20일 평양 방문…북측과 민간교류 논의"

이창복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의장
이창복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의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는 오는 20일 평양을 방문해 북측과 민족공동행사 개최, 민간교류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남측위는 이날 "6·15 선언 18주년에 즈음하여 비록 민족공동행사는 어렵게 되었지만, 6·15 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 위원장 회의를 평양에서 개최할 것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6월 20일∼23일 (평양에서 열리는 회의에) 남·북·해외 각계 대표들이 참여하여 판문점 선언 이행과 민족공동행사, 분야별 교류 등 민간교류 현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남측위의 이창복 상임대표의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번 주 월요일(11일) 북측으로부터 팩스로 초청장을 받았다"며 "수요일(13일) 통일부에 북측의 초청장을 첨부한 방북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남측위는 아직 통일부로부터 방북 승인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상임대표의장은 방북 대표단이 중국 선양(瀋陽)을 거쳐 평양으로 들어갈 계획이라며 "이번 남·북·해외 위원장 회의에서는 광복절과 10·4 선언 기념일, 내년 3·1절을 계기로 민족공동행사를 개최하는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회의에서는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민간의 역할과 관련해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이번에 노동자, 농민, 청년·학생, 여성 등 계층별, 분야별 대표들도 평양에 함께 가서 북측과 각각 회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노동계 쪽에서는 2015년 10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노동자축구대회를 올해 서울에서 개최하는 문제를, 농민 대표들은 남북 농민 추수 한마당 추진, 여성계에서는 남북 여성 교류, 청년·학생 대표들은 남북 유적지 공동답사 등을 각각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 남측위 관계자는 "통일부에는 대표단 규모를 20명으로 적어서 방북 신청서를 냈지만, 통일부는 대표단 규모를 반으로 줄이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09: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