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이 핵위협 감소에 도움될 것" 51%…"안될 것" 39%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미정상회담이 핵위협 감소에 도움될 것" 51%…"안될 것" 39%

미국내 여론조사, 한미 연합훈련 중단엔 반대 42, 찬성 38%
북미정상회담 자체에 대해선 70% 이상이 찬성…트럼프 지지율에 긍정 효과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미국 내 여론조사 결과 회담이 북한의 핵 위협 감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51%)이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보는 사람(39%)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2일 북미정상회담장인 카펠라 호텔에서 담소하는 김정은(왼쪽)과 트럼프.
지난 12일 북미정상회담장인 카펠라 호텔에서 담소하는 김정은(왼쪽)과 트럼프.북한 노동신문이 13일 이 사진을 보도했다.

몬마우스대가 14일(현지시간) 이 대학 웹사이트를 통해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속한 공화당 지지자들은 77%가 핵 위협 감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낙관한 반면, 민주당 지지자들은 55%가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비관했다. 무소속은 낙관과 비관이 각각 49%와 42%로 갈렸다.

회담 결과 미국과 북한 어느 쪽이 더 이득을 봤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양측 모두 이득을 봤다는 응답이 39%로 가장 많았으나, 북한이 더 이득을 봤다는 응답도 38%로 사실상 같은 비중을 차지했다. 미국이 더 이득을 봤다는 견해는 12%에 그쳤다.

지난 12,13일 이틀간 실시된 이 여론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밝힌 `대규모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에 대해 절반에 약간 못 미치는 47%만 들어봤다고 대답한 가운데 이들 중 46%는 좋은 생각이라고, 43%는 잘못된 생각이라고 의견이 갈렸다.

그러나 이 사실에 대해 들어보지 못한 사람도 포함한 전체 응답자 가운데선 잘못된 생각이라는 응답이 42%로, 좋은 생각이라는 응답(38%)보다 약간 많게 나왔다.

북미 정상회담 자체에 대해선 대부분(71%) 좋은 생각이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공화당 지지자는 거의 전부인 93%가 이렇게 대답했고 무소속 응답자도 74%가 이에 동의했으나 민주당 지지자 사이에선 49%로 뚝 떨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 수행 지지율은 43%로, 이 대학 여론조사연구소가 실시한 여론조사 중 최고치인 지난해 3월 조사 때의 지지율과 동률을 이뤘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드물게 50% 아래로 내려가 46%를 기록했다. 북미 정상회담이 지지율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몬마우스대 여론조사연구소는 분석했다.

실제로 응답자의 46%는 이 회담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제적 위상이 더 높아졌다고 본 반면 더 약해졌다는 응답은 13%에 지나지 않았다. 38%는 별 차이가 없다고 대답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선, 회담 후 `국제적 위상이 더 높아 보이게 됐다'는 45%, `약하게 보이게 됐다'는 9%, `변화가 없다'는 39%로 각각 나타났다.

이 여론 조사는 지 미국 내 성인 806명을 대상으로 전화 통화를 통해 실시됐다.

y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10: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