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리모델링이냐 재건축이냐… 당권투쟁 전운도

'조기 전당대회 개최' 놓고 둘로 쫙 갈라져
찬성파 '수습·리모델링 우선'·반대파 '성찰·재건축 모색'
잠재적 전대 주자군 몸풀기 시작, 비대위 체제 전환도 난항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신영 기자 =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를 놓고 자유한국당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조기에 열자'는 찬성파와 '안된다'는 반대파가 갈라졌다. 한쪽은 하루라도 빨리 전당대회를 열어 당을 재건하는 게 급선무라고 한다. 다른 쪽은 반성과 성찰의 시간이 먼저라고 맞선다.

6·13 지방선거 참패를 수습하기 위한 해법이 전혀 달라 앞으로 충돌을 예고하는 대목이다.

조기 전대를 서둘러 개최하자는 쪽은 리더십 정비를 통한 대대적인 혁신에 방점을 찍고 있다. 반면 반대하는 측은 당의 근본을 바꿔야 한다는 입장으로, 일각에선 '당 해체론'도 나온다.

다시 말해 찬성파는 빠르게 당을 수습하고 새단장하여 미래를 준비하자는 쪽에 가깝고, 반대파는 긴 호흡의 근원적 성찰을 거쳐 재건축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편에 근접한다.

벼랑 끝에 선 당의 진로를 놓고 격론이 불가해 보이는 배경이다.

이런 가운데 당 중진그룹은 조기 전대, 즉 당권 경쟁에 이미 뛰어든 모습이다.

지방선거 참패가 확정된 직후 심재철·정우택·김용태 의원 등은 개인 성명을 내고 당 재건 방안을 제시했다. 이들 모두 이미 지방선거 전부터 당권 도전 의사를 직·간접적으로 내비친 사람들이다.

이밖에도 김무성·이주영·나경원·이주영·김태흠 의원 등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원외로는 이완구 전 의원 정도가 거명된다. 당 밖에서 '모셔오자'는 측은 김황식·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을 거론하지만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올드 보이' 이미지가 강해 새 간판으로 적절하냐는 논란이 따른다.

또 지방선거에 출마했던 남경필 경기지사, 김문수 전 경기지사,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 전·현직 광역단체장 그룹도 잠재적 출마 군이다.

무소속으로 재선에 성공한 원희룡 제주지사를 친정으로 복귀시켜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전날 사퇴한 홍준표 전 대표가 일정 기간 칩거 후 재도전 할 수 있다는 말도 일각에서 흘러나오지만, 완패 책임을 지고 사퇴한 마당에 가능하게는가 하는 의문부호가 따라붙는다.

전대 논의의 핵심은 결국 당권을 누가 갖느냐다. 2020년 총선을 앞두고 치열해질 '공천 헤게모니 싸움'의 서막인 셈이다.

실제 당 일각에서는 특정인을 겨냥해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말아야 할 '3적', '5적' 등이 회자되고 있다. 지난 2016년 총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2017년 대선에 영향력을 행사했거나 책임이 있는 인물들이다.

이미 물밑 견제가 치열한 양상이다. 비상대책위 체제의 전환도 그래서 쉽지 않다. 비대위가 구성된다면 전대 준비를 관장하고 차기 지도부 구성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홍 전 대표의 사퇴로 대표 권한대행을 맡게 된 김성태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당내 반발이 적지 않다. 김 원내대표와 친소 관계에 따라 의견이 갈리는 분위기다.

한 중진 의원은 1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원내대표도 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 홍 전 대표와 같이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물러나면 물러났지 비대위원장이라는 중책을 맡을 위치는 아니라는 얘기다.

원래 이날 오후 긴급 비상의원총회에서 비대위원장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결국 미루기로 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대신 김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노타이 와이셔츠 또는 흰색 블라우스'를 입고 나오도록 드레스 코드를 맞췄다.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사과 퍼포먼스를 하겠다는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비대위 구성에 대해 통화에서 "며칠 구상을 해보겠다"고 말을 아꼈다.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11: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