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에베레스트 등정 3명 배출' 전남대산악회 60주년 기념식

오는 16일 개최…대학 산악부 최초 7대륙 최고봉 완등

전남대 산악회 등정사진
전남대 산악회 등정사진[전남대 제공=연합뉴스]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불모지나 다름없던 광주·전남에 산악문화를 전파하고 산악운동 발전을 견인한 전남대학교 산악회가 창립 60주년을 맞았다.

전남대학교 OB산악회(이은수 회장)와 전남대학교산악회(임주희 회장)는 오는 16일 오후 5시 전남대 공대 2호관 영명홀에서 '60년! 새로운 시작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창립 60주년 기념식을 연다.

전남대산악회는 1958년 산악반에서 시작해 산악부를 거쳐 1961년 전남대학교산악회로 개칭, 현재까지 전남대학교의 역사와 함께 해오고 있다.

전남대산악회는 창립 직후부터 광주·전남지역 중·고교 순회 등반강연회를 통해 산악운동 불모지였던 지역에 단위산악회 태동의 원동력이 됐다.

광주전남학생산악연맹을 창립하고, 광주전남등산학교를 열어 산악문화 보급과 전문산악인 양성에 앞장서왔다.

1980년대부터는 해외등반 단일팀 원정대를 꾸려, 동계 백두산 등정, 알프스 3대 북벽 등정, 요세미테 등정, 초오유(8천201m) 등정, 에베레스트(8천850m) 등정 등 암 빙벽은 물론 거벽 고산등반을 아우르는 왕성한 활동을 했다.

특히 대학산악부 최초로 7대륙 최고봉을 완등하고, 단일산악회로는 드물게 세계최고봉 에베레스트 등정자를 3명이나 배출해 국내 최고 대학산악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전남대 산악회 고(故) 이현조 회원은 히말라야 최난도 거벽 낭가파르바트 루팔벽을 등정하는 등 8천m 고봉 5개 봉을 등정하고, 남극점에 도달하는 등 한국산악사에 금자탑을 세워 대한민국 산악대상을 받기도 했다.

전남대 산악회는 산악전문회지 '악우'를 발간해 해외등반 사조를 소개하고, 자체 등반활동을 보고하는 등 대학산악부 본연의 학구적인 산악운동도 펼치고 있다.

이은수 회장은 "이번 60주년 기념식을 계기로 전남대산악회의 발자취를 더듬어보면서 앞으로 100년을 향해 나가는 새로운 출발점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10: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