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공안, 시진핑에 공개질의한 작가 체포…"국가안전 위협"

(서울=연합뉴스) 진병태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지난 4월 보아오포럼에서 한 발언을 신뢰할 수 없다며 공개질의했던 중국 작가가 공안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프랑스 국제라디오방송(RFI)이 15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중국 장시(江西)성 출신 작가인 예치밍(葉啓明)이 보아오포럼이 끝난후 2개월간 구류상태에서 조사를 받다가 최근 정식으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공안은 그의 행위가 국가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는 이유로 예씨를 체포했으며 변호사와 가족의 접견신청도 거부했다. 예씨의 가족도 공안의 감시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씨는 지난 4월 시 주석이 하이난(海南)성 보아오포럼에서 한 발언에 대해 공개적으로 의문을 표시했다. 당시 시 주석은 대외개방 확대, 시장 진입제한 완화, 지적재산권 보호 등 4개항을 발표했는데 예씨는 이후 인터넷을 글을 올려 이를 반박했다.

그는 '무역전쟁을 하지 않고 전면개방하겠다고 하는데 믿을 수 있나'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리면서 "이 글이 삭제되지 않고 작가가 자유로운 집필활동을 계속할 수 있는지를 보면 답을 바로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예씨는 자신이 우려한대로 글을 올린 후 공안에 체포됐으며 '트집을 잡아 말썽을 일으킨 혐의'를 받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그와 함께 같은 혐의로 체포됐다가 지난주 석방돼 선전(深천<土+川>)으로 돌아온 인권운동가 황메이쥐안(黃美娟)은 공안이 남중국해 군사훈련과 중미간 무역전쟁 등에 관한 자신의 트윗을 문제삼았다고 말했다.

그는 잘못을 인정한 후 보증인을 세우고 1년동안 선전을 떠나지 않는 조건으로 석방됐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중국, 시진핑 공개질의 작가 체포 [rfi]
중국, 시진핑 공개질의 작가 체포 [rfi]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10: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