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요리사 이찬오, 첫 재판서 대마흡연 인정…밀수는 부인

마약혐의 이찬오 첫 공판
마약혐의 이찬오 첫 공판(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마약류를 복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요리사 이찬호씨가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seephoto@yna.co.kr
"네덜란드인 친구 동생이 받은 것" 주장

요리사 이찬오
요리사 이찬오[롯데백화점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마약류를 복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명 요리사 이찬오씨가 첫 재판에서 대마를 소지하고 흡연한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마약 밀수 혐의는 일부 부인했다.

이씨의 변호인은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기일에서 "대마 소지와 대마 흡연은 인정한다"며 "다만 대마 밀수와 관련해 국제우편물을 통해 수입했다는 혐의는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씨는 두 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농축한 마약류인 '해시시' 등을 밀수입한 뒤 소지하다가 세 차례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이달 초 기소됐다.

이씨의 변호인은 두 차례의 밀수입 혐의 중 한 차례는 친한 네덜란드인 친구에게 그 여동생이 보내달라고 한 것이라며 밀수 과정에 공모한 혐의를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씨도 "우편물이 왔을 때는 (마약이 들어있다는 사실을)몰랐다"며 "검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보냈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마약혐의' 요리사 이찬오, 첫 재판 출석[https://youtu.be/bTp0NKbgh34]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10: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