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고위직 인사 앞두고 김회재 의정부지검장도 사의

이번 주만 검사장급 이상 6명 사직…추가 사퇴 나올 가능성도

김회재 의정부지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내주 초로 예상되는 검찰 고위직 인사를 앞두고 김회재(56·사법연수원 20기) 의정부지검장이 사의를 표했다.

김 지검장은 15일 오전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사직 인사를 올리고 "27년 4개월의 검사생활을 마치고 정든 검찰을 떠난다"고 밝혔다.

김 지검장은 "공직비리수사처와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에 대한 시대와 국민적 요구가 그 어느 때보다 높고 우리 조직 내부의 의견도 분분하다"며 "우리가 의지할 것은 오직 국민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 개혁과 관련한 국민의 열망과 시대의 요구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형식적이고 찰나적 개혁이 아닌 진정한 개혁의 길을 선택하는 것이 검찰이 사는 길"이라며 "국민을 섬기는 겸손한 공복의 자리로 속히 돌아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지검장에 앞서 전날 '첫 여성 검사장'인 조희진(56·19기) 서울동부지검장, 공상훈(59·사법연수원 19기) 인천지검장. 안상돈(56·20기) 서울북부지검장, 신유철(53·20기) 서울서부지검장이 잇따라 사의를 표명했다.

12일에는 김강욱(60·19기) 대전고검장도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들 외에도 사법연수원 19∼20기 고검장과 23기까지 포진한 검사장 가운데 추가로 사직하는 간부들이 더 나올 가능성이 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검사장 이상급 인사가 내주 발표될 것으로 예상한다.

올해 고검장 승진자는 사법연수원 20∼21기, 검사장 승진자는 연수원 24기를 중심으로 25기까지 나올 것으로 보인다.

검사장 승진자는 예년보다 다소 적은 10명 이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24기에서는 여환섭(50) 수원지검 성남지청장, 조남관(53) 국가정보원 감찰실장, 차맹기(53) 수원지검 1차장검사, 고흥(48)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이, 25기에서는 윤대진(55)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 김후곤(53) 대검찰청 선임연구관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10: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