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예금보험료 할인받는 '1등급 금융사' 확 줄었다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예금보험료를 5% 할인받는 1등급 금융사가 거의 절반으로 줄었다.

예금보험공사는 15일 은행·보험·금융투자사·저축은행 등 269개 부보금융회사의 2017사업연도 차등평가를 한 결과 1등급이 61개사(22.7%)로 전년도 109개사(40.5%)보다 48개사 줄었다고 밝혔다.

2등급은 177개사(65.8%), 3등급은 31개사(11.5%)다.

차등보험료율제는 금융회사별로 경영과 재무상황 등을 평가해 예금보험료를 차등하는 제도로, 1등급은 5%를 할인받고 3등급은 5%를 더 내야 한다. 2019사업연도부터 보험료 차등 비율은 ±7%로 커진다.

예보는 1등급 평가사가 너무 많다는 국회 지적 등에 따라 이번 평가부터 바젤Ⅲ, 순자본비율 등 기준을 강화하고 미래 위험요인을 반영하도록 평가 지표를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금융사들이 내야 하는 보험료는 총 1조7천800억원이다. 보험·금융투자사·저축은행은 이달 말까지, 은행은 다음달 말까지 보험료를 예보에 내야 한다.

표준보험료율은 은행 0.08%, 보험·금융투자 0.15%, 저축은행 0.40%다.

예금보험공사
예금보험공사[연합뉴스 자료사진]

hye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11: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