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경배 회장 "신사옥, 아시안뷰티 구심점될 것"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신사옥 준공으로 세 번째 용산 시대를 맞아 "전 세계 고객과 소통하는 구심점이자 '미(美)의 전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15일 오전 용산구 한강대로 100에 있는 본사에서 관계자 400여명을 초청해 건물 준공 기념행사를 열어 설계를 맡은 데이비드 치퍼필드 건축사무소, 시공사 현대건설, 감리사 건원엔지니어링 등 대표 3인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서경배 회장은 기념식에서 "본사는 남다른 창의성과 긴밀한 팀워크로 어느 곳보다 생동하는 '행복한 일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전에 볼 수 없던 새로운 아름다움인 아시안 뷰티로 전 세계 고객과 소통하는 거대한 구심점이자, 세상을 아름답고 건강하게 변화시켜 나가는 '미(美)의 전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는 "원대한 꿈과 가치를 품은 아모레퍼시픽 본사를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은 많은 사람이 하나의 목표를 갖고 노력한 결과"라며 축하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1945년 개성에서 시작한 아모레퍼시픽은 창업자 장원(粧源) 서성환 선대회장이 1956년 현재 본사 부지에 사업의 기틀을 세워 1958년 3층 건물을 지어 지금에 이르게 됐다. 아모레퍼시픽은 1976년 10층의 신관 건물을 올리고 화장품 산업을 이끄는 대표 기업으로 성장했다.

그룹은 이번에 지하 7층부터 지상 22층까지 연면적 18만8천902㎡(약 5만7150평) 규모의 신사옥 준공으로 세 번째 용산 시대를 맞았다.

이날 행사에서 건물 이름에 선대회장 아호를 담은 '아모레퍼시픽 장원'으로, 정육면체의 본사와 닮은 중건 기비도 공개했다.

indi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11: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