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주 찾고 시간 줄이고…봉안시설 부부합장 만족도 높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에서 봉안시설 부족문제를 해결할 방안으로 도입한 부부합장에 대해 유가족들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설공단은 공설장사시설인 영락공원과 추모공원에 부부합장을 도입한 지 1년을 맞아 유가족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99%가 만족하고 있으며 다른 사람에게도 추천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고 15일 밝혔다.

부산시설공단 부부합장 방법
부산시설공단 부부합장 방법

응답자 대부분은 부부합장으로 사망 시기가 다른 부모님을 한 장소에서 모시게 돼 참배 시간을 절약하고 자주 찾아뵐 수 있어 좋았다고 답변했다.

부산시설공단은 부부합장을 확산하고자 부부 봉안단을 이용하면 기존 시설의 사용료를 되돌려주고 먼저 사망한 배우자의 시설 사용 기간도 최근 사망자의 봉안 기간으로 연장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시설공단은 특히 전국 처음으로 분리형 봉안함을 개발해 보급하면서 쉽게 부부합장을 할 수 있게 된 점도 만족도가 높게 나온 원인으로 평가했다.

김영수 부산시설공단 이사장은 "부산만 해도 봉안시설이 포화상태에 달하고 있지만, 새로운 장사시설이나 봉안시설을 마련하기는 쉽지 않다"며 "부부합장 등 기존 봉안시설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안으로 봉안시설 부족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부사시설공단은 간접적인 효과를 빼고 단순히 추모공원 건립비만을 기준으로 계산하더라도 부부합장을 확산할 경우 향후 10년간 약 31억원의 예산 절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11:1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