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글로벌 경기 탈동조화 시대'…미국만 '나홀로 골디락스'

유럽·중국 등 여타 메이저는 경기회복 동력 상실 징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을 선두로 세계 경기가 동반 상승해 침체에서 벗어날 것이라던 관측이 급격히 힘을 잃고 있다.

신흥국 통화 위기, 이탈리아 정치 불안, 중국 실물 지표 부진 등 돌발 변수가 속속 등장하면서 미국을 제외한 나머지 국가들은 예상 밖의 경기 부진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14일(이하 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은 최근 경기 호조 자신감에 힘입어 긴축에 가속 페달을 밟고 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지난 13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친 뒤 기준금리를 1.75∼2%로 0.25%포인트 인상하고, 연내 총 인상 횟수 전망도 3차례에서 4차례로 올려잡았다.

이는 작년부터 미국 경기가 살아나기 시작해 견조한 흐름을 지속하는 데 따른 것이다. 올 2분기에는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4%를 넘어 약 4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반면 다른 나라들은 속내가 편치 못하다. 경기가 예상만큼 오르지 못해 미국의 금리 인상을 지켜보기만 해야 하는 처지다.

당장 유럽중앙은행(ECB)만 해도 14일 통화 정책 회의에서 연내 양적 완화 종료를 발표했으나 적어도 내년 여름까지는 현재의 제로 금리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제로 금리의 인상에 나설 만큼 경기회복세가 뒷받침되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실제로 유럽에서는 프랑스 노동계 파업, 이탈리아 정치 불안, 경기 지표 부진 겹치면서 ECB도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2.4%에서 2.1%로 내려 잡았다.

유로화 가치는 이날 달러당 1.88% 떨어지며 2년 만에 최대 낙폭을 보였다.

이 때문에 2008년 금융 위기로 침체에 빠졌던 세계 경기가 미국 주도로 지난해 말부터 회생하기 시작해 올해 확장세로 접어들 것이란 '경기 동조화' 관측이 급격히 힘을 잃게 됐다.

베세머 트러스트의 홀리 맥도날드는 "유럽을 보면 지난해 우리가 목격했던 매우 강력한 모멘텀이 올해는 옅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도 경기에 자신감이 없는 상황은 마찬가지다. 중국 인민은행은 연준의 금리 인상 직후인 14일 역레포(역환매조건부채권) 금리 등을 동결하면서 시장의 예상과 정반대 행보를 보였다.

중국이 미국을 따라 금리를 인상하지 못하는 것은 지난달 생산, 판매, 투자 등 실물 지표 3인방이 예상보다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OCBC뱅크의 토미 시에는 "이들 지표로 볼 때 중국이 조심스러운 행보를 밟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12: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