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15 공동선언 18주년…與 "평화의 한반도 위해 노력할 것"

민주 "남북 화해 통한 공동번영 다지자" 평화 "국가기념일 지정하자"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6·15 남북공동선언 18주년을 맞은 15일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평화의 한반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되새겼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6·15 공동선언의 정신이 10·4 공동선언, 4·27 판문점선언으로 이어졌다며 "김대중 대통령이 열고 노무현 대통령이 닦아놓은 한반도 평화의 길을 문재인 대통령은 더 크고 넓게 개척하며 어느 때보다도 감격스러운 한반도를 만들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평화가 곧 밥이고, 경제이고, 미래"라며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로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남북관계 개선은 대한민국의 최우선 가치이자 우리 민족 전체의 염원"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 화해와 협력을 통한 한반도 공동번영의 길을 더욱 굳건히 다져 다시는 전쟁의 공포로 불안에 떨지 않는 항구적 평화의 한반도를 만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임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대중 대통령이 이룩한 2000년 6·15 공동선언은 한반도 평화의 물길을 연 첫 물방울이었다"며 "6·15 선언은 남북관계 발전의 초석이고, 4·27 판문점선언의 뿌리"라고 밝혔다.

그는 "4·27 판문점선언과 북미정상회담으로 남북관계의 새 역사가 시작된 만큼 그 뿌리인 6·15 공동선언을 기념하는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자"며 정부와 국회가 기념일 지정 논의에 나설 것을 제안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
정의당 최석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한반도는 놀랄 만큼 빠른 속도로 항구적 평화의 길을 향해 나아가고 있고, 6·13 지방선거를 통해 지난 적폐정권을 배출한 자유한국당에 대한 국민적 심판까지 이뤄졌다"며 "정부는 한반도 평화를 향한 국민의 염원을 아로새기며 6·15 정신 실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정의당은 6·15 공동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며 민족 화해와 통일을 위한 노력에 항상 앞장설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6·15 남북공동선언 18주년과 관련한 논평을 내지 않았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11: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