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유세 개편안 나온다'…관망하는 서울 아파트 시장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6·13 지방선거 변수에 이어 이달 하순 보유세 개편안 발표 등을 앞두고 주택시장에 관망세가 짙어지고 있다.

15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0.01%) 대비 0.02% 올랐다.

재건축 대상 아파트값 하락폭이 지난주(-0.05%)보다 낮은 -0.01%로 줄어들면서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다소 커진 것으로 조사됐지만 수치상 미미한 수준이다.

오히려 6·13 지방선거가 여당의 압승으로 끝나면서 주택시장에 대한 규제와 가격 안정화 정책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으로 거래는 더욱 움츠러드는 분위기다.

구별로 관악구가 0.16%로 가장 많이 올랐고 성북(0.16%)·중구(0.15%)·영등포(0.12%)·종로구(0.11%) 등도 상승했다.

이에 비해 송파구가 0.11% 하락했고 강남구와 양천구도 각각 -0.01%, -0.02%로 약세를 보였다.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가 500만∼1천만원 내렸고, 잠실엘스는 1천500만∼5천500만원 하락했다. 양천구도 매수세가 감소하면서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12, 13단지에서 500만∼1천만원 정도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신도시 아파트값은 한 주새 0.03% 하락하며 지난주(-0.01%)보다 낙폭이 커졌다.

김포한강 신도시가 -0.26%로 가장 많이 내렸고 북미정상회담 등의 호재에도 불구하고 파주운정 신도시가 0.17% 떨어졌다. 분당·일산·판교·위례신도시는 지난주와 변동이 없었다.

경기·인천은 3주 연속 보합이다. 평택(-0.15%)·양주(-0.04%)·김포(-0.03%)·시흥(-0.03%)·의정부(-0.03%) 등이 하락한 반면, 용인(0.06%)·구리(0.03%)·광명(0.03%)·광주(0.02%) 등은 소폭 상승했다.

입주물량 증가 등으로 전셋값은 약세가 지속되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2% 내려 지난주(-0.05%)보다 하락폭이 다소 줄었지만 신도시(-0.08%)와 경기·인천(-0.03%)은 지난주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서울의 경우 연말 입주하는 송파구 가락동 헬리오시티에서 전세매물이 쏟아지며 송파구가 -0.15%로 가장 많이 내렸고, 서초(-0.09%)·성동(-0.08%)·노원(-0.05%) ·강남구(-0.01%) 순으로 전셋값이 떨어졌다.

주간 아파트값 변동률 [부동산114 제공]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11: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