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단체, 미쓰비시에 근로정신대 문제해결 촉구 서한

미쓰비시 중공업 본사
미쓰비시 중공업 본사일본 도쿄도 미나토구에 있는 미쓰비시중공업 본사 건물 모습. [촬영 이세원]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15일 미쓰비시중공업의 미야나가 순이치 사장에게 근로정신대 문제를 조기에 해결하라는 서한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서한에서 "근로정신대는 지금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될 당면한 문제"라며 "인류 보편적 상식과 시대적 요청에 함께할 것인지 끝까지 뿌리칠 것인지는 이제 회사 측에 달려 있다"고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일본 제국주의 시절 미쓰비시중공업에 동원된 근로정신대 피해 할머니들과 징용 피해자들은 한국 법원에서 회사 측의 법적 책임을 묻는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 중 일부는 1, 2심에서 승소한 뒤 대법원 최종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미쓰비시 근로정신대 강제동원 소녀들
미쓰비시 근로정신대 강제동원 소녀들

이어 "이 문제는 소송까지 오지 말았어야 하는 것"이라며 "미쓰비시중공업 측은 냉전 시대 산물인 한일청구권협정을 이유로 책임이 없다고 주장할지 모르지만, 보편적 상식에서나 국제법적 원칙에서도 이런 주장은 힘을 얻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시민모임은 "근로정신대로 동원된 할머니들은 90세의 고령에 이르렀고, 대부분 요양시설에서 살아야 하는 처지에 있다"며 "할머니들이 빨리 돌아가시길 바란다면 그 희망은 얼마 가지 않아 이뤄지겠지만, 이런 결과가 회사에 어떤 이익을 가져다줄지는 깊이 생각해봐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문제를 둘러싼 국제 정세 등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미쓰비시중공업의 선택이 오랜 시간 고통받은 피해자들의 한을 풀 수 있고, 한·일 관계에도 새로운 주춧돌을 놓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름만 남겨진 강제노역 피해자들
이름만 남겨진 강제노역 피해자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5 13: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